'신서유기4' 레전드 시즌 이끈 강호동X이수근의 진가

'신서유기4' 레전드 시즌 이끈 강호동X이수근의 진가

2017.08.23. 오후 4:2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신서유기4' 레전드 시즌 이끈 강호동X이수근의 진가
AD
'환상의 짝꿍' 강호동, 이수근이 '신서유기4'를 통해 다시 한번 진가를 입증했다.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4'가 지난 22일 감독판을 끝으로 종영을 맞이한 가운데, 프로그램의 든든한 맏형 라인 강호동과 이수근의 남다른 활약이 호평받고 있다.

강호동은 든든한 리더십을 보이다가도 언제든지 동생들에게 자신의 허점을 내어주는 모습으로 유쾌함을 선사했다. 오랜 시간 합을 맞춰 온 OB 멤버들은 물론 YB 멤버 그 누구와 함께 있을 때도 찰떡같은 예능 케미를 방출했다. '신서유기'의 케미왕으로 완연하게 자리매김한 모습.

또 기상천외한 오답 퍼레이드 속에서 독보적인 아무 말 대잔치를 뽐내 결승 진출 단골 손님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마지막 방송에서는 소원 선물로 받은 프로젝터와 스크린을 어떻게 설치할지 몰라 어리둥절해 하는 강호동의 모습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끝까지 시청자를 박장대소하게 했다.

'신서유기4' 레전드 시즌 이끈 강호동X이수근의 진가

이에 더해 이수근은 '신서유기4'를 통해 자신의 진가를 제대로 입증했다. 개인전과 팀전으로 나뉘었던 각종 퀴즈 대결에서 에이스의 면모를 보인 것은 기본, 도르마무 게임과 마지막 드래곤볼 대방출 게임 등 굵직한 미션에서 우승을 차지해 게임의 제왕으로 등극했다.

시즌 초반부터 이수근의 초록색 얼굴은 등장만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이 내뱉는 한마디 한마디가 웃음 포인트가 돼 시청자들로부터 '갓수근'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이처럼 각각의 활약으로 큰 웃음을 준 두 사람은 같이 있을 때 가장 빛나는 콤비 플레이로 '신서유기'의 웃음 중심축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강호동, 이수근의 활약과 더불어 제작진 및 멤버들간의 케미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역대급, 레전드였다"는 평을 듣고 있는 '신서유기4'.

앞으로 '환상의 짝꿍' 강호동, 이수근이 또 어떤 웃음으로 안방극장을 찾아올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사진출처 = tvN '신서유기4']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