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러블리즈 측, 매니저 언행 논란 사과 "책임 물어 조치 취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

러블리즈 측, 매니저 언행 논란 사과 "책임 물어 조치 취할 것"
걸그룹 '러블리즈' 측이 팬사인회 매니저 언행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7일 러블리즈 공식 팬카페에 글을 올리고 "26일 러블리즈 앨범 발매 팬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매니저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에 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해당 매니저가 팬분에게 했던 언행에서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 매니저는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책임을 물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6일 한 네티즌은 러블리즈 팬사인회 중 한 매니저와 마찰이 있었으며, 이후 이 매니저가 자신을 화장실로 데려가 위협적인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이하 울림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울림엔터테인먼트 입니다.

2017년 11월 26일 러블리즈 앨범 발매 팬 사인회 현장에서 있었던 매니저와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에 관련하여 사과드립니다.

해당 매니저가 팬분에게 했던 언행에서 상처를 받으셨을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해당 매니저는 모든 부분에서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책임을 물어 조치를 취하겠습니다.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 내부적으로 재정비하고 노력하겠습니다. 더욱 겸손한 자세로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러블리즈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 (twk55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