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현장] 故 종현, 샤이니 멤버 배웅 속 입관식 마쳐 "장지는 비공개"

[Y현장] 故 종현, 샤이니 멤버 배웅 속 입관식 마쳐 "장지는 비공개"

2017.12.20. 오후 1:0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현장] 故 종현, 샤이니 멤버 배웅 속 입관식 마쳐 "장지는 비공개"
AD
故 샤이니 멤버 종현의 입관식이 진행됐다.

20일 오전 11시를 넘긴 시각, 유가족을 비롯해 상주인 샤이니 멤버 태민, 키, 민호, 온유가 참석한 고인 종현의 입관식이 진행됐다. 입관식을 마치고 돌아온 멤버들의 얼굴엔 슬픔이 가득했다.

특히 민호는 여전히 충격에 휩싸인 듯 얼굴을 감싸 쥐며 관계자와 힘들게 이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종현은 지난 18일 강남의 한 레지던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뒤 세상을 떠났다. 숨을 거두기 직전, 레지던스에서 갈탄과 번개탄 등을 피운 흔적이 발견돼 경찰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했다.

결국 경찰은 19일 종현의 사인을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최종 결론 내렸다. 부검 등 추가 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

종현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상태다. 장례 첫날인 19일에 이어 20일도 많은 조문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발인은 21일이며 장지는 소속사 측의 뜻에 따라 비공개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