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리뷰] "내 자식 어쩌나"...'SKY캐슬' 염정아·정준호·이태란 부모의 피눈물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Y리뷰] "내 자식 어쩌나"...'SKY캐슬' 염정아·정준호·이태란 부모의 피눈물

2019년 01월 19일 10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Y리뷰] "내 자식 어쩌나"...'SKY캐슬' 염정아·정준호·이태란 부모의 피눈물
'SKY캐슬' 염정아가 김서형이 놓은 덫에 제대로 빠지고 말았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극본 유현미, 연출 조현탁) 17회에서는 한서진(염정아)이 김주영(김서형)의 악행을 눈치 챘지만, 딸 강예서(김혜윤)을 위해 이를 덮었다.

죽은 김혜나(김보라)의 녹음파일을 통해 서진은 주영의 시험지 유출을 알게 됐다. 주영을 찾아간 혜나는 “강예서, 서울의대 떨어트려주세요. 난 내 실력으로 갈 거니까 예서만 떨어트리면 돼요”라며, 답을 주지 않을시엔 시험지 유출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했다.

파일을 들은 뒤 서진은 주영이 예서에게 준 예상 문제집과 기말고사 시험지를 비교해봤고 사실임을 확인했다. 이를 단서로 김주영이 혜나를 죽였으리라 확신까지 갖게 됐다.

정작 주영은 서진에게 예서가 혜나를 죽인 것처럼 의심을 안기며 모녀 사이를 이간질 했다. 거기다 예서를 위해서라며 황우주(찬희)를 희생양으로 삼기까지 했다. 이에 우주는 유력한 용의자로 구속 기소된 상황이다.

서진으로서는 당장에 주영의 범행을 밝히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지만, 범행 동기를 파헤치는 과정에서 유출된 시험지가 거론 될 것이 뻔했다. 그렇게 되면 기말고사 수석을 한 예서에게도 피해가 갈 수밖에 없는 것.

결국 서진은 억울한 누명을 쓴 아들 우주 때문에 고통 받는 이수임(이태란)에게도 사건의 전말을 솔직하게 털어놓을 수 없었다. 수임 또한 주영이 범임이라는 정황을 포착하고 서진에게 도와달라며 간곡히 애원했지만, 서진은 오직 예서만을 생각하며 이를 외면했다.

[Y리뷰] "내 자식 어쩌나"...'SKY캐슬' 염정아·정준호·이태란 부모의 피눈물

그러나 서진이 덮는다고 해도 주영의 악행으로 인해 퍼진 독이 캐슬 전체로 퍼지고 있었다. 우주를 면회한 예서는 마음 아파하며 돕겠다고
나섰지만, 서진에게 시험지 유출에 대해 들은 뒤 충격에 휩싸였다. 준상은 혜나가 자신의 딸인 줄도 모르게 죽게 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며 병원일도 내팽개치고 방황했다.

진실 앞에서도 차마 딸의 인생을 망칠 수없어 감춰야 하는 서진의 눈물, 제 자식도 못 알아보고 죽게 내버려뒀다는 죄책감에 시달리는 준상의 눈물, 억울하게 살인범의 누명을 쓰게 된 자식 때문에 속이 타들어가는 이수임의 눈물까지. 자식만을 보고 사는 'SKY캐슬' 부모들의 마음을 갈갈이 찢어 놓은 김주영의 악행이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이에 'SKY캐슬' 17회는 수도권 21.9%, 전국 19.9%로 또 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기준) 종전 최고 시청률은 'SKY캐슬' 16회가 기록한 수도권 21.0%, 전국 19.2%다. 대본 유출 악재에도 불구하고 상승세를 이어갔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또한 이는 비지상파 역대 드라마 시청률 2위에 해당하는 수치로, 1위는 지난 2017년 종영한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20.509%)다. 'SKY캐슬'이 이 같은 기록을 바꿀지도 주목되고 있다.

한편, 17회 방송 말미에는 주영의 악행을 알게 된 준상이 주영을 찾아가 "네가 죽였어?"라고 부르짖으며 살벌한 전개를 예고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 = 'SKY캐슬' 방송화면]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