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토크] '남자친구' 박보검 "송혜교 선배와 호흡? 울컥할 때도"

[Y토크] '남자친구' 박보검 "송혜교 선배와 호흡? 울컥할 때도"

2019.01.28. 오후 5:1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Y토크] '남자친구' 박보검 "송혜교 선배와 호흡? 울컥할 때도"
AD
"송혜교 선배가 감정 연기를 할 때 저도 모르게 울컥할 때가 많았어요."

배우 박보검이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 연출 박신우) 종영 인터뷰에서 '멜로퀸' 송혜교와의 호흡에 대한 물음에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박보검은 "송혜교 선배가 캐스팅된다고 했을 때 신기하게 차수현의 대사가 송혜교 선배 톤으로 들렸다"면서 "'남자친구'는 차수현과 김진혁의 로맨스다. 송혜교와 박보검의 이야기가 아니다. 또 송혜교 선배가 차수현을 활자 이상으로 표현해줘서 다른 것에 집중이 흐트러지지 않고 김진혁에 집중할 수 있었다. 그건 송혜교 선배의 힘이었다"고 강조했다.

촬영하면서 송혜교와 많은 대화를 나눴다던 박보검은 "주로 제가 잘하고 있는 건지? 잘 표현하고 있는 건지?에 대해 많이 물었다"며 "송혜교 선배가 감정 연기를 할 때 저도 모르게 울컥할 때도 많았다. 저한테는 좋은 경험이었다"고 이야기했다.

'남자친구'는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차수현(송혜교)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김진혁(박보검)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로맨스 드라마다.

박보검은 극 초반 "청포도 같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순수한 매력을 뽐냈던 김진혁을 통해 차수현을 향한 사랑을 깨닫고 그를 배려하며 '남자친구 정석'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별 앞에서 무너지고 또 그를 끝까지 사랑하기로 결심하는 김진혁의 모습에서 '남자' 박보검의 매력까지 더했다.

지난 24일 '남자친구'는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8.7%, 최고 10%를 기록하며 종영했다.(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