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김구라, 의미있는 일침 "연예대상 구색 맞추기...물갈이 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김구라, 의미있는 일침 "연예대상 구색 맞추기...물갈이 해야"
방송인 김구라가 '2019 SBS 연예대상'에 일침을 날렸다.

지난 28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SBS '2019 SBS 연예대상' 생방송에서 대상 후보 8명 가운데 한 명이었던 김구라는 "연예대상은 이제 물갈이 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김구라는 MC 김성주와의 인터뷰 도중 "저도 납득이 안되는데 시청자들은 납득이 될까 싶다. 방송사마다 국민 프로그램이 너무 많다 보니 돌려먹기식으로 상을 받고 있다. 오늘도 그래서 뺄 사람은 빼고 백종원, 유재석, 신동엽 정도만 대상 후보로 올려야 한다. 구색 맞추기로 나까지 포함해서 8명씩이나 올리는 건 아니다"라고 소신 발언을 했다.

사이다 일침은 계속됐다. 김구라는 "대상 후보 된 것은 물론 기쁜데 제가 요즘 모드가 변해서 억지로 좋은 표정을 짓지는 못 하겠다. 방금 우수 프로그램상('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을 제가 대표로 받았는데 사실 제가 받을 만한 게 아니다. 제작진, 부부들이 애쓰는 프로그램이고 저는 거기 나가 있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스튜디오에서는 나름 열심히 하고 있으나, 지금 복잡한 감정으로 여기 앉아있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계속해서 김구라는 "광고 때문에 이러는 거 내가 안다. 아무런 콘텐츠 없이 연예인들 개인기로 1~2시간 떼우는 거 그만하자. 방송 3사 본부장끼리 만나서 얘기를 좀 해야 한다. 이제 바뀔 때가 됐다"라며 "시청자들도 오랜만에 김구라가 옳은 소리 한다고 할 것이다. 내가 정말 노리는 상은 내일 하는 'MBC 연예대상'에서 안영미와 함께하는 '베스트 커플상'이다. 그건 내가 봤을 때 가능하다"라고 주장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대상 후보로는 유재석, 신동엽, 백종원, 김구라, 김병만, 김종국, 이승기, 서장훈이 올랐다.

4시간 가량 진행된 이날 시상식에서 김구라의 지적은 되새길만 하다. 해마다 열리는 연예대상 시상식이지만 '공동 수상', '몰아주기', '나눠 먹기' 등의 비판은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일 년을 결산하는 자리이고 누군가의 공로를 인정해주는 자리인 만큼 그만의 권위를 세워야 한다.

김구라의 말처럼, 각 방송사 간의 협의와 조율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큰 지지를 얻고 있다. 현실적인 광고 수익 등에 따라 3사 통합 진행 역시 쉽지는 않겠지만, 이에 대한 필요성은 계속해서 언급되고 있는 상황. 의미 없는 코너들로 인해 시간에 쫓기는 수상 소감, 반복되는 후보 노미네이트 등은 지양하고 보다 신선하고 독보적인 예능 시상식에 대한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ytnplus.co.kr)
[사진=SBS 연예대상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