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주안, 강타♥정유미 열애 인정 후 쏠린 관심에 "덧없는 걱정 그만"

실시간 주요뉴스

우주안, 강타♥정유미 열애 인정 후 쏠린 관심에 "덧없는 걱정 그만"
가수 강타와 배우 정유미가 연인임을 공식화한 가운데 모델 우주안이 이를 언급했다.

우주안은 4일 자신의 SNS에 "제가 걱정 받을 일이 아닌데 덧없는 걱정들 감사드린다. 항상 격려해주는 주변 분들이 계셔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라고 적었다.

이어 “걱정 끼쳐 드려서 정말 죄송하고 감사하다. 느리고 작게나마 성실하게, 팬 분들과 회사, 지인들에게 노력하며 저라는 콘텐츠 안팎으로 실망 드리지 않게 살겠다. 걱정해주시는 메시지들 모두 감사하다. 이제 그만 주셔도 된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날 강타와 정유미는 공식 연인임을 인정했다. 이에 관심은 강타의 전 연인인 우주안에게 모아졌다. 지난해 8월, 우주안이 과거 강타와 교제했을 당시 촬영한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화제가 된 것. 두 사람은 과거 연인 사이였다는 것은 인정했지만, 이미 결별한 사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정유미도 강타와 교제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 양다리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식기 전, 방송인 오정연이 강타의 양다리를 폭로하는 글을 올리며 대중들의 관심은 더욱 뜨거워졌다. 이후 강타는 예정된 공연과 신곡 발매 등을 취소하고 휴식기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6개월 만에 또다시 강타와 정유미의 열애설이 불거졌고 두 사람은 이를 인정했다.

[이하 우주안 글 전문]

제가 걱정 받을 일이 아닌데 덧없는 걱정들 감사드립니다. 저라는 사람은 참 잘 해보려고는 하는데 부족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항상 격려해주는 주변 분들이 계셔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근 몇 개월 동안 ‘아 다 망했다’라는 생각을 머릿속 가장 깊숙이 숨겨두고 일단 그냥 열심히 라는 생각... 음 아니 생각도 그냥 치워버리고 움직였던 것 같아요. 하고 있던 브랜드도 적은 규모지만 열심히 준비해서 가을 겨울을 내보냈고 촬영에 다시 복귀할 때에도 도망가고 싶은 심정이었는데 배려해 주셔서 이제는 다시 잘 즐기며 일할 수 있게 되었어요.

방송에 가장 늦게 복귀하게 됐지만 행복하게 소통하고 있어요. 이것들 모두 다 팬 분들 덕이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놓칠 뻔한 하고 싶은 일들 모델, 디자인, 기획, 근래에는 음악을 배우는 일조차 팬 분들의 응원과 후원 따뜻한 말들이 없었더라면 시작도 지속도 하지 못했을 뿐더러 저는 감사함에도 감사하지 못하는 멍청한 사람이 되었을 것 같아요.

언제나 걱정 끼쳐 드려서 정말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작은 저의 활동에도 사랑으로 되돌려주시고 감사함을 느낄 수 있는 사람이 되게 해주셔서 또 고맙습니다. 느리고 작게나마 성실하게 팬 분들께 회사에 지인들께 노력하며 저라는 콘텐츠 안팎으로 실망 드리지 않게 살게요. 걱정해주시는 디엠과 카톡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이제 그만 주셔도 돼요.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ytnplus.co.kr)
[사진제공 = 우주안 인스타그램]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