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성범죄 의혹'에 입 뗀 정바비 "오해와 거짓, 고발내용 사실 아니야"

실시간 주요뉴스

가요

'성범죄 의혹'에 입 뗀 정바비 "오해와 거짓, 고발내용 사실 아니야"

2020년 11월 12일 09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성범죄 의혹'에 입 뗀 정바비 "오해와 거짓, 고발내용 사실 아니야"
가수 겸 작곡가 정바비가 자신의 성범죄 및 불법 촬영 등에 대한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 11일 정바비는 자신의 블로그에 "어제 저녁 늦게 처음으로 경찰 소환을 받고 출석하여 조사를 받았고, 고발 내용이 하나부터 열까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차분하게 밝히고 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자칫 고인에 대한 누가 될 수도 있어 지금은 조심스럽지만, 조만간 오해와 거짓이 모두 걷히고, 사건의 진실과 저의 억울함이 명백하게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그때까지는 판단을 잠시만 유보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요청했다.

자신의 사건을 보도한 언론에 대해 "언론이 최소한의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은 점에 대하여 응당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도 했다.

기타리스트 출신으로 가을방학에서 작사와 작곡을 맡은 정바비는 과거 교제한 가수 지망생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해당 지망생의 유족으로부터 고발당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 가수 지망생은 지난 4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정바비 블로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