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강아지 불쌍해보여요" 댓글에 김미려, 직접 상황 설명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강아지 불쌍해보여요" 댓글에 김미려, 직접 상황 설명

2021년 01월 17일 18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강아지 불쌍해보여요" 댓글에 김미려, 직접 상황 설명
개그우먼 김미려가 자신의 반려견들이 불쌍하다는 네티즌 의견에 반박했다.

김미려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에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속 자신의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여기서 한 네티즌은 김미려의 SNS에 "방송 볼 때마다 느끼지만 강아지들이 불쌍해 보인다"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김미려는 "왜요? 우리 나나랑 쪼가 많이 안 나와서 그런가요? 항상 살림남 촬영할 때 나나랑 쪼는 카메라 감독님들과 작가님들과 피디님 사이에서 잠을 잡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혹시 결혼하셨나요? 아이가 둘 있고 강아지가 둘 있으신지. 사람 아이들 3명에 강아지나 고양이가 3마리 이상이신 상황인가요?”라며 "우리 나나랑 쪼가 불쌍해 보이시면 간식이나 사료라도 선물로 보내주세요"라고 덧붙였다.

김미려는 남편인 배우 정성윤과 '살림하는 남자들2'에 출연 중이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gshn@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