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번째 음주운전' 채민서, 항소심도 집행유예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4번째 음주운전' 채민서, 항소심도 집행유예

2021년 01월 20일 16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4번째 음주운전' 채민서, 항소심도 집행유예
술에 취한 상태로 도로를 역주행하다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배우 채민서가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20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채민서에게 1심과 같은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 40시간의 준법운전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과거 3차례 음주운전 처벌 이력이 있음을 지적했지만, 채민서가 범행을 반성하고 있고 숙취 운전으로 혈중알코올농도가 아주 높지 않았던 점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채민서는 지난 2019년 3월 아침 6시쯤 술에 취한 상태로 서울 강남의 일방통행로에서 역주행하다가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에 앞서 2012년과 2015년에도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받는 등 세 차례 음주운전 처벌 전력이 있다.

2002년 영화 '챔피언'으로 데뷔한 채민서는 '가발', '달콤한 거짓말', '채식주의자' 등에 출연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OSE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