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승연, 두 달 만에 9kg 감량...갑상선기능저하증→"활력 찾았다"

실시간 주요뉴스

이승연, 두 달 만에 9kg 감량...갑상선기능저하증→"활력 찾았다"
갑상선 기능 저하증으로 찐 살을 빼겠다고 선언했던 배우 이승연이 2개월 만에 9kg을 감량에 성공했다.

지난해 말 나이가 50대를 넘어가면서 갱년기도 겪고 몸도 아파보니 건강이 최우선의 인생 목표가 됐다고 밝히며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 전문 기업의 도움을 받아 체중 감량을 시작한다고 전한 바 있는 이승연은 1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비포 앤 애프터 사진을 공개했다.

이승연은 “이번에 저도 건강을 위한 다이어트하면서 식습관이랑 생활습관 톡톡히 고쳤어요. 50대 다이어트라는 게 진짜 쉽지가 않더라고요 열심히 노력했더니 9킬로 감량에 체지방만 8킬로 쏙 빠졌네요. 이제 못 입던 옷 다 입게 됐어요. 무엇보다 활력이 생긴 게 가장 좋아요. 모두 모두 건강하시고 웃는 일 많이 생기시길 바랄게요”라고 밝혔다.

이승연, 두 달 만에 9kg 감량...갑상선기능저하증→"활력 찾았다"

이어 “이전에는 식생활습관이 너무 불규칙했었다. 내가 원할 때 먹고 자고 싶을 때 자고 일어나고 싶을 때 일어나는 불규칙한 생활을 했었는데 건강에 이상이 생기면서 이게 너무 좋지 않은 습관이라는 것을 깨닫게 됐다”라며 “이번에 다이어트를 하면서 식사도 하루 세끼 규칙적으로 하고 잠도 규칙적으로 자고 하면서 식생활습관이 완전히 건강하게 바뀌는 계기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9kg을 감량하는 과정에서 체지방만 8kg이 빠졌다는 이승연은 “주변 사람들이 체지방만 빠지는 걸 보고 너무 신기해하고 그런데 살이 하나도 쳐지지 않는 것에 더 놀라워한다”라며 “체지방에서만 거의 다 빠져서 그런지 몸의 라인이 완전히 달라졌다. 살이 찌면서 가지고 있던 옷 중에 3/4을 못 입었는데 지금은 그 옷들이 거의 다 맞아서 예전 모습으로 돌아간 것 같아 너무 기쁘다”라고 전했다.

이승연은 “3~40대도 그렇겠지만 특히나 갱년기를 겪는 50대에는 기존에 잘못 잡혀 있던 습관 그대로 생활하게 되면 금방 몸이 망가지는 것 같다. 이걸 개선하기 위해서는 정말 특별한 계기가 필요한데 이번 다이어트가 나에게는 그런 건강한 변화를 주는 계기가 됐던 것 같다”라며 “제 건강을 걱정해 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건강한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앞으로도 꾸준한 관리를 통해 요요 없이 체중을 관리하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쥬비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