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면의 어둠 담은 '파라노이아'...강다니엘 "숨기고 싶지 않았다" (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내면의 어둠 담은 '파라노이아'...강다니엘 "숨기고 싶지 않았다" (종합)
"이 곡을 작업하는 내내 아드레날린이 샘솟았다. 초심을 되찾은 느낌이었다" (강다니엘)

16일 오후 온라인으로 가수 강다니엘의 디지털싱글 '파라노이아'(PARANOIA)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강다니엘은 '파라노이아'에 대해 "앞으로 풀어나갈 곡의 키 포인트"라면서 이 곡 이후 "하고 싶은 이야기, 전하고 싶은 메시지, 가장 강다니엘다운 것을 풀어나갈 예정이다. '파라노이아'는 다음 앨범에 대한 예고편이라고 말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신곡 '파라노이아'는 직역하면 편집증 혹은 피해망상을 뜻한다. 그동안 화려한 무대 위 모습만 집중했다면 이제 그 내면으로 초점을 옮겼다. 가사는 강다니엘이 직접 썼다. 실제 자신이 겪었던 고통, 갈등, 번뇌를 거침없이 표현했다. 강다니엘만의 상징적 키워드가 음악 곳곳에 숨어있다.

강다니엘은 "편집증이라는 단어 자체가 무겁다. 나에 대한 이야기인데, 이 곡으로 퍼포먼스를 해야 한다. 어떻게 풀어나가야 많은 분이 자극을 받거나 위로를 받을 수 있을지 그런 부분을 많이 생각했다"라면서 "확실히 무겁고, 거리감이 있지만,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누구나 한 번쯤 겪어보지 않았을까 한다"라고 설명했다.

내면의 어둠 담은 '파라노이아'...강다니엘 "숨기고 싶지 않았다" (종합)

그동안 발표했던 미니앨범 '사이언'(CYAN)의 청량감, '마젠타'(MAGENTA)의 에너제틱과 180도 다른 감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강다니엘은 "내 직업의 축복받은 점은 내가 가진 생각과 감정들을 음악으로 풀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내면의 어둠을 초점으로 맞춘 이유는 대부분 그걸 감추고 싶어 한다. 그래서 나도 이 이야기를 꺼내기까지 많은 시간이 흘렀다"라면서 "2021년을 살아가는 사람들과 진솔한 이야기, 속에 있는 고민을 터놓고 나누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일이 벅차고 커 보이는 시기가 있었다. 팬들한테 '나 강철멘탈이다'라고 자부했는데 서서히 약해졌다"라면서 "사실이 아닌 이야기를 담고 싶지 않았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강다니엘은 "여러 앨범을 내면서 느꼈던 것이 무엇인지 짚어봤다. 돌이켜 보니 쌓인 것이 있었다. 시야가 넓어진 느낌이다. 아프고 고통스러운 부분을 끄집었다. 가사 작업하면서 이렇게 어두운 이야기를 아무렇지 않게 하면서 극복해낸 것 같았다"라고 고백했다.

내면의 어둠 담은 '파라노이아'...강다니엘 "숨기고 싶지 않았다" (종합)

'파라노이아'는 무거운 드럼, 섬뜩한 신스, 808베이스, 일렉 기타의 매력적인 조합으로 벗어날 수 없는 망상 속에서 힘들어하며 지쳐가는 모습을 묘사한다.

작곡·편곡 라인업도 인상적이다. 지난 1월 미국 시장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냈던 '스테이트 오브 원더'(State of Wonder)의 인버네스, 앤소니 루소가 이번엔 강다니엘을 위해 뭉쳤다. 전작 '마젠타' 앨범에서도 음악적 교감을 나누며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했던 세 사람이다.

앤소니 루소는 작곡, 인버네스는 편곡을 책임졌다. 메시지와 함께 결합된 멜로디는 중독적이다. Synth bells, 808베이스, 일렉 기타가 중량감 있는 사운드로 완성됐다.

퍼포먼스 역시 눈여겨볼 만하다. 동작의 몸선 하나하나에 디테일이 담겨있다. 기괴하면서도 눈을 뗄 수 없는 안무들이 쉴 새 없이 전개된다. 내면의 분열이 마치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며 차원이 다른 군무를 선사할 예정이다.

강다니엘은 "영화 '베놈'과 '콘스탄틴'에서 영감을 받았다. '베놈'은 자기 자아와 싸우는 느낌이 있다. 그걸 안무에 녹였다. 안무랑 같이 봐주면 좋을 것 같다"라고 희망했다.

내면의 어둠 담은 '파라노이아'...강다니엘 "숨기고 싶지 않았다" (종합)

뮤직비디오는 시네마 룩의 흡입력, 압도감, 블록버스터 무비의 스케일을 자랑한다. 음악의 상징성과 스토리텔링이 연결되면서 단순한 뮤직비디오 이상의 감동을 안길 전망이다. 숨은 코드와 스토리를 통해 각자만의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강다니엘은 최근 드라마 '너와 나의 경찰수업'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 검토 중이라는 소식을 알린 바 있다. 그는 "팬들이 내가 연기하는 걸 보고 싶다고 말했다. 사실 어렸을 때 꿈이 영화감독이었는데, 그 부분은 전문가의 분야라고 생각했다. 물론 열린 생각으로 꾸준히 준비는 했다. 고민 중에 좋은 제의가 들어와서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강다니엘은 이번 앨범의 성과에 대해 "욕심이 나는데 욕심이 없다"라면서 "하고 싶은 걸 다 보여주는 느낌이다. 올해를 아티스트로서 최고의 해로 기억하고 싶다. 후회 없이 달리고 싶다. 그 시작을 생각보다 빨리할 수 있어서 좋다"라고 미소 지었다.

또한 "앞으로 솔직하고 꾸밈없는 사람으로 남고 싶다. 나 자신을 숨기고 싶지 않다. 가짜로 치장하고 싶지 않다. 부족하더라도 실망스럽더라도 그것이 나의 모습"이라면서 "진짜 내 모습으로 누군가에게 희망과 감동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파라노이아'는 오는 16일 오후 6시 발매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