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유천, 스크린 복귀..."'악에 바처', 22일 첫 촬영" (공식)

실시간 주요뉴스

영화

박유천, 스크린 복귀..."'악에 바처', 22일 첫 촬영" (공식)

2021년 02월 18일 13시 1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박유천, 스크린 복귀..."'악에 바처', 22일 첫 촬영" (공식)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독립영화로 연기 활동을 재개한다.

18일 박유천 소속사 리씨엘로 관계자는 YTN Star에 "박유천이 독립 장편영화 '악에 바쳐' 남자주인공으로 출연을 확정했다"라면서 "오는 22일 첫 촬영을 한다"라고 밝혔다.

박유천은 2014년 개봉한 '해무' 이후 7년 만에 스크린 주연으로 돌아온다. 스크린 복귀는 2017년 개봉한 '루시드 드림'에 특별 출연한 이후 4년 만이다.

박유천은 2017년 강간 및 성매매 등으로 고소를 당했으나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후 2019년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혐의를 부인하며 은퇴까지 시사했으나 이후 연예계 복귀 시동을 걸었다.

지난해 11월에는 솔로 앨범 '리마인드'(RE:mind)를 발표하고 태국에서 팬 미팅을 개최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