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신애, 수진 학폭 의혹 부인하자 올린 SNS 글 화제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서신애, 수진 학폭 의혹 부인하자 올린 SNS 글 화제

2021년 02월 22일 17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서신애, 수진 학폭 의혹 부인하자 올린 SNS 글 화제
배우 서신애가 또 다시 의미심장한 게시물을 남겼다.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이 학폭 의혹을 부인한 이후다.

서신애는 22일 오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빌리 아일리쉬의 노래 'Therefore I Am' 재생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해당 노래는 ‘난 네 친구도, 뭣도 아니야’ ‘넌 네가 특별한 사람인 줄 알겠지’ ‘잠깐 뭐라고 지껄이는 거야?’ ‘내 예쁜 이름은 네 입에서 치워’ ‘내 감정을 다 안다는 것마냥 나에 대해 말하지마’ ‘세상 꼭대기에 있는 것 같겠지만 네 세상은 거짓이야’ 등의 가사를 담고 있다.

앞서 서신애는 수진의 소속사가 학폭 의혹을 부인하자 자신의 SNS에 "None of your excuse"(변명은 필요 없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이목을 끌었다.

앞서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진에게 학창시절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폭로글이 게재돼 논란이 일었다. 또 수진이 동창인 배우를 괴롭혔다는 글도 등장했고 이 배우가 서신애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지만 수진의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작성자가 주장하는 바와 같은 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수진 역시 팬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학창시절 눈에 띄는 아이였고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맞다"고 하면서도 온라인상에 제기된 모든 학폭 의혹을 직접 부인했다. 동시에 "서신애 배우와는 학창시절 대화를 나눠본 적도 없다. 이분께도 이 일로 피해가 간 거 같아 죄송하다"고 밝혔다.

소속사 파크플러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YTN star에 "서신애 배우가 언급된 상황을 접하고 현재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서신애 SN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