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병규,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다른 주장...삶에 환멸 느껴"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조병규,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다른 주장...삶에 환멸 느껴"

2021년 02월 23일 08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조병규, 학폭 의혹 부인 "사실과 다른 주장...삶에 환멸 느껴"
배우 조병규가 학폭 의혹에 직접 입장을 밝혔다.

조병규는 23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조병규는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 다음날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다"며 "선처를 해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다.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습니다"고 토로했다.

조병규는 "뉴질랜드 동창이라고 주장한 사람이 다른 동창생의 허가 없이 임의로 사진을 도용했다. 서로 같은 학교를 나온 것은 맞으나 일면식이 없던 사이고 노래방을 간 사실도 없으며 폭행한 사실은 더 더욱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아무런 상관없는 사진과 글 하나로 내가 하지 않은 악의적인 프레임 안에 들어가니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다. 근 몇 일간 해서는 안 될 생각들을 떨쳐 내며 버텼다"고 털어놨다.

끝으로 조병규는 "사진과 말 몇 마디로 제가 하지도 않은 일들에 오해를 받는 이 상황이 감당하기 버겁다. 익명성 허위제보와 악의적인 글들에 일일이 대응할 수 없고 전부 수사를 요청한 상태니 기다려 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16일 조병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병규의 학교 폭력을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조병규와 뉴질랜드에서 같은 고등학교를 다녔다는 작성자 A씨는 조병규가 과거 점심시간 내내 언어폭력을 가했으며 음담패설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소속사가 사실무근이라며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자 A씨는 허위로 글을 게시한 사실을 인정하고 선처를 호소했다. 하지만 19일 또 다른 학폭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이어졌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gshn@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