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진 ‘학폭’ 폭로 A씨 “소속사 연락와... 수진 없이 법무 담당자와 만남 요청”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수진 ‘학폭’ 폭로 A씨 “소속사 연락와... 수진 없이 법무 담당자와 만남 요청”

2021년 02월 23일 18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수진 ‘학폭’ 폭로 A씨 “소속사 연락와... 수진 없이 법무 담당자와 만남 요청”
자신의 동생이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A씨가 소속사 측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23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수진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이 학교 폭력 피해자인 자신의 동생과 만나고 싶다고 접촉했지만 이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A씨는 “새벽 내내 댓글을 확인하느라 어제 오늘 일상생활을 매우 힘들게 보내고 있다. 소속사 측에서는 공식 기사를 내고 가해자의 얼토당토 하지도 않은 입장문을 발표하고 나서야 피해자와 직접 만나고 싶다고 연락을 주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왜 동생과 소속사 법무 담당하시는 분들이 접촉하게 해야 하는지 이해가 안됐다”라며 만남을 거절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와 만나고 싶다고는 하면서 가해자 없이 대리인과 피해자만 만나면 가해자와 직접 대면하는 것도 아닌데 어떻게 맞고 틀림을 확인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A씨는 “인정을 받던 사과를 받던 가해자 측 관계자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에 긍정적으로 생각해봤다. 양측 가해자와 피해자가 대면할 수 없다면 글을 직접 게시한 제가 변호사님을 대동하여 만나는 쪽으로 이야기 나눴다"고 덧붙였다.

이날 A씨는 관련 폭로 후 일부 팬들에게 악성 메시지를 받아 2차 피해를 입고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수진 ‘학폭’ 폭로 A씨 “소속사 연락와... 수진 없이 법무 담당자와 만남 요청”

앞서 지난 19일 A씨는 자신의 동생이 수진의 중학교 동창이며, 수진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확산하며 수진이 같은 중학교에 다녔던 연예인 서신애를 향해 욕설을 했다는 의혹 또한 제기됐다.

의혹이 확산하자 수진은 22일 팬카페를 통해 과거 자신이 잠시 방황한 적은 있었지만, 학교 폭력을 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 역시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황이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큐브엔터테인먼트]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