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아인 "넷플릭스 '지옥', 전 세계 시청자가 공감할 이야기"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유아인 "넷플릭스 '지옥', 전 세계 시청자가 공감할 이야기"

2021년 02월 25일 11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유아인 "넷플릭스 '지옥', 전 세계 시청자가 공감할 이야기"
배우 유아인이 '지옥'에 대해 "전 세계 시청자가 공감할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25일 오전 10시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See What’s Next Korea 2021을 개최, 국내외 사랑받은 한국 콘텐츠를 돌아보고, 향후 선보일 작품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넷플릭스와 한국 창작 생태계의 동행', '영화와 사랑에 빠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의 넥스트'라는 주제의 총 3개 섹션으로 구성됐다.

세 번째 섹션에는 배종병 넷플릭스 시리즈 부문 디렉터, 이기오 넷플릭스 시리즈 부문 디렉터 '킹덤: 아신전', '지옥', '오징어 게임', '고요의 바다' 제작진 및 배우가 참석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의 다음 행보를 전했다.

'지옥'은 '송곳'의 최규석 작가가 그림을, 연상호 감독이 스토리 집필을 맡아 현대사회의 불확실성과 부조리한 면을 날카롭게 파고들어 큰 화제를 불러 모았던 웹툰 '지옥'이 원작이다. '부산행' '반도'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최규석 작가가 공동 각본을 맡았으며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원진아, 양익준 등이 출연한다.

연상호 감독은 "당대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들이 각 인물의 서사까지 완벽하게 연출하는 모습을 보는 게 재밌었다. 제가 현장에서 배우들의 연기를 보면서 느낀 감동을 시청자들께 고스란히 전달하는 것을 고민하는 게 전부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보다 시리즈의 긴 호흡으로 담아보고 싶었다. 지옥행 선고받은 죄인을 벌하는 장면에 있어서 표현에 대한 고민도 많았다. 이 모든 걸 가능케 한 곳이 바로 넷플릭스였다"라고 소개했다.

유아인은 "'지옥'이라는 제목과 콘셉트, 서사가 전 세계의 시청자가 공감하고 이해할 부분이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거기서부터 시작된 흥미로운 이야기를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는 믿음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넷플릭스 콘텐츠 로드쇼]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