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사과..."부끄럽고, 변명의 여지 없어" (전문)

실시간 주요뉴스

가요

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사과..."부끄럽고, 변명의 여지 없어" (전문)

2021년 02월 26일 12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사과..."부끄럽고, 변명의 여지 없어" (전문)
그룹 스트레이 키즈 현진이 학교 폭력(학폭) 가해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26일 현진은 스트레이 키즈 공식 SNS를 통해 "학창 시절 나의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고개 숙였다.

이어 "남을 배려하는 방법을 몰랐던 나의 말과 행동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걸 깨달았다. 너무 늦었지만 깊이 반성하겠다"라면서 "내가 사과를 하고 사과를 받아주었다고 해서 과거의 내가 남긴 상처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기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뒤늦게나마 나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또 이글을 통해서 용서를 구하는 말을 전할 수 있게 해주어서 염치없지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라면서 "직접 만나진 못했지만 혹여 학창 시절 나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다른 분들께도 이렇게 글로나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22일 누리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진과 중학교 동창이자 같은 반 학우였다고 자신을 소개하며 현진으로부터 이유 모를 폭력과 언어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A씨는 "현진이 데뷔한 이후 방송에 나올 때마다 그때의 이유 없는 비난과 조롱이 다시 들리는 것 같다. 내가 그 기억을 결국 자유지 못했다는 걸 깨닫게 됐다"라며 현진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하 현진 자필 사과문

안녕하세요. 스트레이 키즈 현진입니다.

먼저 학창시절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지금보다 더 부족했던 시절 제가 했던 행동을 돌아보니 부끄럽고,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남을 배려하는 방법을 몰랐던 저의 말과 행동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너무 늦었지만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상관없이 누군가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드렸던 것은 절대로 용서 받을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사과를 하고 사과를 받아주었다고 해서 과거의 제가 남긴 상처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기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뒤늦게나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또 이글을 통해서 용서를 구하는 말을 전할 수 있게 해주어서 염치없지만 고맙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직접 만나진 못했지만 혹여 학창시절 저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인해 상처 받으신 다른 분들께도 이렇게 글로나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저를 응원해 주셨던 많은 분들께 깊은 실망을 안겨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현진 자필 사과문]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사과..."부끄럽고, 변명의 여지 없어" (전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