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승리, 특수폭행교사 혐의 부인...정준영 증인 출석(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가요

승리, 특수폭행교사 혐의 부인...정준영 증인 출석(종합)

2021년 02월 26일 18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승리, 특수폭행교사 혐의 부인...정준영 증인 출석(종합)
가수 정준영이 빅뱅 전 멤버 승리의 군사재판 증인으로 출석했다.

정준영은 26일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군사재판 11차 공판에 승리 측 증인으로 나서 "승리와는 홍콩 시상식에서 처음 만나 알게 됐다. 유인석은 승리를 통해 알게 됐고, 최근까지 승리와 연락을 한 적 없다"라고 말했다.

또 정준영은 증인신문을 통해 자신의 성매매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승리가 알고 있는 유흥주점 마담을 통해 성매매 여성이 보내지고 있는 걸 알고 있었냐"라는 검찰 측 질문에 동의했다.

이날 공판에서는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받는 승리의 모습이 담긴, 사건 당시 서울 강남의 한 포장마차 CCTV도 함께 공개됐다.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혐의와 관련한 질문이 이어지자 "오래전 일이라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진행된 공판에서 승리는 술자리에 조직폭력배를 동원했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군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말 서울 강남구의 한 주점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자 이 사실을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게 알렸고, 유 전 대표는 평소 알고 지내던 조직폭력배를 불러 피해자들을 위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군검찰은 승리가 유 전 대표와 공모해 조폭을 동원한 것으로 판단했다.

승리 측 변호인은 이에 대해 "해당 포차는 승리의 단골집으로 일행 중 연예인이 있어서 독립된 방으로 자리를 잡은 것"이라며 "이후 갑자기 피해자가 승리가 있는 곳으로 다가와 인사를 건네는 등의 행동을 했고 술도 마신 상태에서 다소 불편하게 한 부분이 있었다"라고 했다.

변호인은 "피고인은 계속 이 피해자가 자신을 힐끔 쳐다보고 있다는 걸 인지하고 금방 자리를 뜨려고 했다. 당시 자리에는 여배우도 동석하고 있었다"라며 "피고인은 자신이 화가 난 상태에서도 함께 화가 났던 정준영을 앉히려는 행동도 했을 정도다. 피해자와도 알고 있는 상태에서 악수를 한 것도 아니었다"라고 반박했다.

변호인은 이와 함께 "피고인이 연락했던 사람은 조직폭력배가 아니라 연예인들의 경호를 담당해온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승리는 2019년 클럽 '버닝썬' 핵심 인물로 지목돼 불구속기소 됐다. 지난해 3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군사재판을 받고 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