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예리 "윤여정에게 용기, 스티븐 연에게 진솔함 배웠다"

실시간 주요뉴스

영화

한예리 "윤여정에게 용기, 스티븐 연에게 진솔함 배웠다"

2021년 02월 27일 08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한예리 "윤여정에게 용기, 스티븐 연에게 진솔함 배웠다"
"걱정이 많았는데 윤여정 선생님으로부터 용기를 배웠어요. 스티븐 연으로부터는 작품을 대하는 진솔함을 배웠고요."

23일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 인터뷰차 온라인으로 만난 한예리는 정이삭 감독과 동료배우에 대한 고마움과 신뢰가 컸던 현장이라고 돌이켰다.



 한예리 "윤여정에게 용기, 스티븐 연에게 진솔함 배웠다"

한예리는 출연을 결정한 이유로 정이삭 감독을 향한 신뢰를 여러 차례 언급했다.

"감독님을 뵀는데 정말 좋은 사람이더라고요. 같이 만들 수 있는 모니카가 기대됐어요. 심지어 제가 만약 출연을 못 하게 되면 정말 좋은 한국 배우를 소개해드린다고 할 정도로 매력에 빠졌죠. 그 사람이 잘 됐으면 좋겠고 함께 작업해 일조하고 싶다는 생각이 컸습니다. 아이작(정이삭)의 힘이죠!"

 한예리 "윤여정에게 용기, 스티븐 연에게 진솔함 배웠다"

'미나리'는 무엇보다 배우들의 앙상블이 빛나는 영화다. 각각의 캐릭터가 개성 강하지만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실제로 윤여정부터 한예리까지, 배우들은 로케이션 장소인 오클라호마 털사지역에서 촬영 내내 합숙하며 지냈다. 대화 중 상당수가 배우들의 아이디어에서 비롯될 정도로 함께 영화를 만들었다.

한예리 역시 순자 역을 맡은 윤여정과 모녀 호흡을 맞춘 소감으로 "유머 감각과 재치가 많으시고 매력적인 분이다. 이런 유머가 현장에서 굉장히 좋고 필요한 에너지라는 생각했다"며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선생님을 보며 저는 용기를 많이 배웠어요. 그 나이에 모르는 사람들과 외지에서 작업하실 때도 'Do it'(한 번 해보자) 하시거든요. 저는 걱정이 많았죠. 한국에서 비행기가 이륙하는데 겁이 덜컥 났거든요. 선생님을 만나고 '하기 전부터 겁먹지 말아야겠다' '잘하는 일인데 왜 겁을 먹었을까?' 뉘우치기도 했죠."

 한예리 "윤여정에게 용기, 스티븐 연에게 진솔함 배웠다"

남편 제이콥으로 함께 호흡한 스티븐 연에 대해 "건강한 사람"이라 표현하며 엄지를 들었다. 작품을 대하는 스티븐 연의 진솔한 태도를 보면서 잘 해내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이 컸고 열정도 많은 배우예요. 예리 어땠어?' '잘한 것 같아?' '다시 하고 싶어?' '나 지금 많이 도와줘' 하는 얘기를 하는 데 거리낌이 없었습니다. 작업할 때 자존심이나 그런 것을 떠나서 오로지 작품을 위해 본인이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있죠. 아무래도 본인이 이민자여서 본인의 이야기들이라고도 생각했던 것 같고요."

'미나리'는 낯선 미국 아칸소로 떠나온 한국 가족이 새로 시작할 수 있다는 희망으로 하루하루 뿌리내리며 살아가는 특별한 여정을 담아냈다. 영화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스티븐연, 한예리, 윤여정 등이 출연했다.

또한 '문라이트' '노예 12년' 등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작을 탄생시킨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제작을 담당했으며, '문라이트' '룸' '레이디 버드' '더 랍스터' '플로리다 프로젝트' 등 수차례 오스카 레이스를 성공적으로 이끈 A24가 북미 배급을 맡았다. 국내에서 내달 3일에 개봉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판씨네마]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