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화 '미나리',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

실시간 주요뉴스

영화 '미나리',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
영화 '미나리'가 미국 양대 영화상인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28일(현지시간) 오후 열린 제 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미나리'가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날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는 '미나리'를 포함, 덴마크의 '어나더 라운드', 프랑스·콰테말라의 '라 요로나', 이탈리아의 '더 라이프 어헤드', 미국·프랑스의 '투 오브 어스'가 후보에 올랐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이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B가 제작한 미국 영화다. 하지만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HFPA 규정에 따라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영화 '미나리', 골든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배우 스티브 연, 한예리, 윤여정 등이 출연했다.

영화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앞서 '미나리'는 뉴멕시코 비평가협회와 미들버그 영화제 앙상블상 비롯해 각본상, 작품상, 여우조연상, 남우주연상 등 미국 영화협회 및 시상식에서 60개의 트로피를 거머쥐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됐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gshn@ytnplus.co.kr)
[사진제공 = 판씨네마]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