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비 297억·싸이 124억...부동산 시세차익으로 대박 난 스타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비 297억·싸이 124억...부동산 시세차익으로 대박 난 스타

2021년 04월 08일 10시 4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비 297억·싸이 124억...부동산 시세차익으로 대박 난 스타
가수 비가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 1위에 등극했다.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TMI 뉴스'에서는 '억으로! 억으로! 부동산 시세차익 대박 난 스타 베스트 14' 주인공이 공개됐다.

방송에 따르면 비는 지난 2008년 청담동 명품거리 한복판에 위치한 노후 건물을 매입한 뒤 2017년 재건축했다. 매입 당시 가격은 약 168억 원이었고, 현재 시세 추정가는 약 465억 원. 비는 이 건물로 약 297억 원의 시세차익을 올리게 됐다.

가수 싸이가 2위를 차지했다. 매입가 약 78억 5천만 원이었던 한남동 건물의 현재 시세는 약 150억 원, 매입가 약 77억 원의 신사동 건물은 현재 시세 약 130억 원으로 알려졌다. 싸이가 두 건물로 얻은 시세차익 총액은 약 124억 5천만 원에 이른다.

3위에 오른 배우 박서준은 2018년 청담동 고급빌라를 58억 5천만여 원에 전액 현금으로 매입했다. 이 집의 현재 가격은 약 64억 5천만 원으로 알려졌으며, 2년 만에 6억여 원의 시세차익을 올렸다. 또 박서준이 지난해 약 110억 원에 매입한 도산공원 인근 빌딩의 현재 가격은 150억여 원으로, 매입 1년 만에 시세차익 약 40억 원을 기록했다.

그룹 S.E.S. 출신 배우 유진이 4위. 2015년 배우이자 남편인 기태영과 23억 5천여만 원에 공동으로 매입한 청담동 소재 건물의 현재 평균 시세는 약 66억여 원 원에 이른다. 이에 2년 만에 시세차익 42억 5천여만 원에 이른다.

5위 주인공은 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 부동산 4채로 올린 시세차익만 총 41억 3천여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외에도 미쓰에이 출신 배우 수지, 슈퍼주니어 규현, 가수 엄정화, FT아일랜드 최민환, 엑소 세훈, 블락비 지코, 에프엑스 출신 크리스탈, 씨스타 출신 소유, 가수 이효리 등이 약 10억 원에서 수십억 원의 시세차익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캡처 = Mnet 'TMI 뉴스']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