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맛’ 함소원 조작 논란, 침묵부터 폐지까지… 당사자는 묵묵부답(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아맛’ 함소원 조작 논란, 침묵부터 폐지까지… 당사자는 묵묵부답(종합)

2021년 04월 08일 17시 0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아맛’ 함소원 조작 논란, 침묵부터 폐지까지… 당사자는 묵묵부답(종합)_이미지
방송인 함소원이 각종 조작 논란에 휩싸이며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하차한 가운데 제작진이 일부 과장된 연출에 사과하며 프로그램 종영 소식을 전했다.

8일 ‘아내의 맛’ 제작진은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라며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라고 실수를 인정했다.

이어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아내의 맛’을 13일을 끝으로 시즌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라고 프로그램 폐지 소식을 전했다.

 ‘아맛’ 함소원 조작 논란, 침묵부터 폐지까지… 당사자는 묵묵부답(종합)

앞서 함소원은 ‘아내의 맛’ 방송과 관련해 시부모 별장, 광저우 신혼집 등이 에어비앤비 숙소라는 의혹과 더불어, 중국에 살고 있는 남편 진화 막냇동생의 통화가 조작됐다는 등 다양한 의혹을 받고 있다.

또한 ‘아내의 맛’에서 이미 3년 전부터 소유하고 있던 빌라를 우연히 공인중개사의 소개를 받고 새롭게 이사한 것처럼 방송했다가 거짓방송 논란에 휘말리기도 했다.

함소원은 이외에도 중국인 재벌로 알려졌던 전 남자친구가 허구의 인물이라는 의혹과 남편 진화가 학력을 조작하고 부유한 이미지를 꾸며냈다는 등 온갖 의혹의 중심에 서며 논란의 아이콘이 됐다.

그러나 ‘아내의 맛’ 제작진과 함소원은 그간 모든 의혹에 침묵으로 일관해 시청자의 비판을 사기도 했다. 결국 ‘아내의 맛’이 침묵 끝에 잘못을 인정하고 프로그램 폐지라는 결단을 내렸으나, 함소원은 여전히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아내의 맛’ 제작진이 잘못을 인정하며 함소원 역시 입장을 내놓을지 방송가의 눈길이 모이고 있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OSE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