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서영 "남혐 표현 사용? 전혀 몰랐다...불편 느꼈다면 죄송"(전문)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공서영 "남혐 표현 사용? 전혀 몰랐다...불편 느꼈다면 죄송"(전문)

2021년 04월 15일 09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공서영 "남혐 표현 사용? 전혀 몰랐다...불편 느꼈다면 죄송"(전문)
공서영 전 아나운서가 ‘남성 혐오’ 단어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공서영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그 사이트(남성 혐오 온라인 커뮤니티)와 아무런 관련이 없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며 그 사이트를 방문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습니다. 그 사이트라는 집단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집단이라면 저는 그 자체를 강력히 거부합니다"라며 남혐 사이트와 관련됐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힘죠'라는 표현을 사용했던 것과 관련해 공서영은 "제가 이렇게 알고 골라 쓴 표현이 이미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받아들여지고 있는 줄 전혀 몰랐습니다. 하지만 이 표현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데 쓰이고 있고, 그걸 본 많은 분들이 불편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서영 아나운서는 "많은 분들이 지켜봐 주시는 만큼 앞으로는 사용하는 단어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앞서 공서영 아나운서가 SNS에 사용한 '힘죠'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이 남성 혐오 커뮤니티에서 사용하는 특정 언어라고 지적했다.

한편 공서영은 그룹 클레오 멤버로 데뷔해 KBS N 스포츠 아나운서로 활동했고, 현재 '신박한 벙커', '하우스'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이다.

이하 공서영 해명 글 전문.

저는 그 사이트와 아무런 관련이 없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며 그 사이트를 방문한 적이 단 한번도 없습니다. 단어는 들어봤지만 그것이 어떤 사이트를 지칭한다는 것도 사실 오늘에야 알았습니다. 그 사이트라는 집단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집단이라면 저는 그 자체를 강력히 거부합니다.

힘 내다: 어떤 일이 잘 마무리되거나 어떤 상황이 더 나아질 수 있도록 더욱 마음과 힘을 다하다.

힘 주다 : 힘을 한곳으로 몰다.

제가 이렇게 알고 골라 쓴 표현이 이미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받아들여지고 있는 줄 전혀 몰랐습니다. 하지만 이 표현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데 쓰이고 있고, 그걸 본 많은 분들이 불편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립니다. 죄송합니다.

많은 분들이 지켜봐주시는 만큼 앞으로는 사용하는 단어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OSEN]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