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엘, 라이브 방송서 막말 논란..."댓글 신경쓰지 않는다"

실시간 주요뉴스

가요

노엘, 라이브 방송서 막말 논란..."댓글 신경쓰지 않는다"

2021년 04월 20일 13시 3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노엘, 라이브 방송서 막말 논란..."댓글 신경쓰지 않는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나를 까는 사람들은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지지자)"이라고 주장했다.

19일 노엘은 자신의 SNS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한 팬이 "앨범 나오면 사람들이 욕할 텐데 마음가짐은?"이라고 질문하자 노엘은 "저는 댓글을 안 본다. 그 사람들은 그 사람들 나름대로 열심히 살 거다.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를 까는 사람들은 거의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지지자)이기 때문에. 대깨문들은 사람이 아니다. 벌레들이다"라고 덧붙였다. 옆에서 지인이 "너 그런 말 해도 되냐"라고 하자 노엘은 "뭔 상관이야"라고 말했다.

아울러 노엘은 "우리 아빠한테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내지 마라"면서 장 의원에게 자신과 관련된 메시지가 많이 온다고 했다.

노엘은 최근 1인 레이블을 설립하며 활동 재개를 알렸다. 19일에는 새 EP 앨범 '21' S/S'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한편, 노엘은 2017년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그는 각종 논란과 사고로 인해 비난을 받은 바 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gshn@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