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스카 여우조연상' 윤여정, 오늘(8일) 금의환향...코로나19 여파 인터뷰 無

실시간 주요뉴스

영화

'오스카 여우조연상' 윤여정, 오늘(8일) 금의환향...코로나19 여파 인터뷰 無

2021년 05월 08일 09시 1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오스카 여우조연상' 윤여정, 오늘(8일) 금의환향...코로나19 여파 인터뷰 無
'오스카' 승전보를 울린 배우 윤여정이 금의환향했다.

윤여정은 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청사를 통해 입국했다. 현장에는 윤여정의 입국 현장을 취재하기 위한 많은 매체가 몰렸으나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별다른 인터뷰 없이 조용히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앞서 소속사 측은 "코로나19로 상황이 엄중하다는 점으로 인해 윤여정과 의논 끝에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폐를 끼치지 않고 조용히 진행하고 싶다는 윤여정의 의중을 살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윤여정은 귀국한 후 컨디션 회복을 최우선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빠른 시간 안에 활동을 재개할 것임을 예고했다.

윤여정은 소속사를 통해 "여우조연상 수상 순간이 아직도 생생하고, 여전히 설레고 떨린다. 무엇보다 같이 기뻐해주고 응원해준 많은 분들로부터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아, 몸 둘 바를 모를 정도로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 덕분에 수상의 기쁨이 배가 되고, 하루하루 정말 행복했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한 바 있다.

더불어 "정이삭 감독, 스티븐 연, 한예리, 앨런 김, 노엘 조를 비롯한 모든 '미나리' 팀과 함께해서 반갑고 좋은 시간이었다. 미국에서의 한 장면 한 장면을 잊지 못할 거 같다. 다시 한 번 많은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윤여정은 "코로나 19라는 엄중한 상황에 피해가 가는 것을 바라지 않는 마음으로 부득이하게 비공개를 부탁드리는 점, 많은 응원을 보내주신 국내 언론 매체들에 죄송한 마음이다"며 "일단 컨디션을 회복한 후 다시 이야기 나눌 수 있기를 희망한다. 너무 감사하다"고 인사를 남겼다.

영화 '미나리'에서 할머니 순자 역을 연기한 윤여정은 지난달 26일(한국시간)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배우 최초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gshn@ytnplus.co.kr)
[사진제공 = 후크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