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여배우들 사적 모임 아니었는데 (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단독]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여배우들 사적 모임 아니었는데 (종합)

2021년 06월 08일 11시 3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단독]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여배우들 사적 모임 아니었는데 (종합)
‘거짓말이 자동으로 나온다’는 한 영화 속 대사가 떠오른다. 배우 한예슬을 겨냥한 유튜브 채널의 폭로가 갈수록 선을 넘고 있다. 이번에는 가정을 꾸린 배우들까지 잠재적 피해자로 만들었다.

최근 한예슬을 향해 지속적인 공격을 이어간 한 유튜브 채널은 7일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이라는 타이틀의 영상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이 유튜브 채널은 한예슬, 한가인, 최지우, 고소영, 차예련 등 톱여배우 5명이 함께 한 사진을 공개하고 “잘 보면 뒤에 화면이 가라오케다. 이날의 주인공은 센터를 차지하고 큰 리본을 단 한예슬이다. 한예슬이 남자친구가 가라오케에서 일했다는 사실은 인정했다. 저 중에 한 명이 한예슬에게 그 남자친구를 소개해줬다”고 주장했다.


[단독]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여배우들 사적 모임 아니었는데 (종합)


[단독]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여배우들 사적 모임 아니었는데 (종합)


[단독]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여배우들 사적 모임 아니었는데 (종합)

그러나 YTN Star 취재 결과 이 유튜브 채널이 공개한 사진은 2013년 이미 한 번 화제가 되었던 것으로 CJ 측이 기업 차원에서 주최한 송년 모임에서 촬영됐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YTN Star에 “이 송년 모임은 CJ에서 연례행사로 주최한 것이다. 광고계, 방송계, 영화계 등 주요 인사들이 모였던 자리”라며 “유명 남자 연예인들도 함께 했던 자리로 안다”고 말했다.

특히 주목할 것은 이 모임은 한예슬이 전 남자친구인 테디를 처음으로 만난 자리라는 것이다. 한예슬은 2015년 드라마 종영 인터뷰에서 테디와의 첫 만남을 묻자 “2년 전 한 모임에서 처음 만났다”, “내가 먼저 연락처를 물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처럼 문제의 유튜브 채널이 가라오케라고 주장한 장소는 기업 주최의 송년 모임을 위해 마련된 파티룸이라는 점, 여배우 5인이 한 자리에 함께 한 모임은 음지(陰地)에서의 사적인 만남 같은 것이 아니라 엄연히 공적인 자리였던 것이다.


[단독]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 여배우들 사적 모임 아니었는데 (종합)

그러나 이 유튜브 채널은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이라는 자극적인 타이틀을 달고 마치 B급 예능 프로그램의 예고편처럼 “저 중에 한예슬의 지금 남자친구를 소개한 사람이 있다. 정답은 다음 시간에 공개할 것”이라고 말한다. 다음 영상이 공개되는 시간동안 대중의 못된 상상력을 부추기고 다음 영상의 높은 조회수를 위한 기만 전략을 쓰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행위를 속된 말로 ‘어그로를 끈다’고 표현한다. 하지만 화제성과 조회수를 위한 어그로를 끄는 데에도 선(線)이라는 것이 있고, 상도덕(商道德)이라는 것이 있어야 한다.

한예슬을 제외한 나머지 배우들은 모두 한 아이의 어머니이자 한 남자의 아내다. 과연 이 유튜브 채널의 흥행을 위해 무려 다섯 여배우의 명예가 훼손되고 4 가구의 가정이 무너지는 것이 정녕 옳은 것일까.

YTN Star 곽현수 기자(abroad@ytnplus.co.kr)
[사진제공=웨이보, OSEN, 유튜브 화면 캡처]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