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지성 아내 김민지 "슬픔을 증명? 어떤 세상에 살고 있나" 분노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박지성 아내 김민지 "슬픔을 증명? 어떤 세상에 살고 있나" 분노

2021년 06월 10일 09시 4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박지성 아내 김민지 "슬픔을 증명? 어떤 세상에 살고 있나" 분노
박지성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어드바이저가 고(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비보에 공개적인 애도를 표하지 않은 것을 두고 일부 누리꾼이 지적하고 나섰다. 이에 박지성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불쾌감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김민지는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일부 누리꾼 사이 나온 피반의 목소리에 입을 열었다. 그는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 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라고 불쾌감을 전했다.

앞서 유 전 감독은 췌장암 투병 중 지난 7일 사망했다. 많은 축구인들의 고인의 빈소를 찾았지만 박지성은 현재 영국에 머물고 있어 빈소를 찾지 못했다. 이런 사정을 알지 못하는 일부 누리꾼은 박지성이 빈소에 오지 않았다고 지적하며 비난적 반응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 다음은 김민지 전 아나운서 유튜브 글 전문

이런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닙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요.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 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습니다.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ㅇㅇㅇ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습니다.

세상엔, 한 인간의 삶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당연한 일입니다.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여기시길 바랍니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

덧붙여

이 일로 만두랑 구독자분들이 느끼실 피로감에 대해 사과합니다.

채널 주인으로서 무척 송구하고 죄송합니다.

채널과 관련없는 글은 운영자가 삭제합니다.

이 글도 곧 삭제하겠습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gshn@ytnplus.co.kr)
[사진제공 = 오센]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