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미도, ‘슬의생2’ 첫방 소감 “사람 사는 이야기, 편하고 재미있게 봐주시길”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전미도, ‘슬의생2’ 첫방 소감 “사람 사는 이야기, 편하고 재미있게 봐주시길”

2021년 06월 18일 09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전미도, ‘슬의생2’ 첫방 소감 “사람 사는 이야기, 편하고 재미있게 봐주시길”_이미지
  • 전미도, ‘슬의생2’ 첫방 소감 “사람 사는 이야기, 편하고 재미있게 봐주시길”_이미지2
배우 전미도가 조정석의 고백을 거절, 평소처럼 친한 친구로 남기로 했다.

지난 17일 오후 첫 방송한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1회에서는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구구즈(채송화(전미도), 이익준(조정석), 안정원(유연석), 김준완(정경호), 양석형(김대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익준은 우연히 강의 차 병원에 들른 채송화와 마주쳤다. 놀라는 것도 잠시, 두 사람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서로 편하게 대했다. 이후 병원 복도에서 만난 용석민(문태유)과 허선빈(하윤경)은 채송화에게 이익준이 의사로서 실력과 카리스마를 갖췄다는 점을 칭찬했다. 하지만 채송화가 본 이익준은 과자 때문에 김준완과 아이처럼 다투고 있어 보는 이들의 실소를 자아냈다.

채송화의 새 차 시승식 때문에 ‘구구즈’가 한 자리에 모여 있을 때도, 합주 연습을 끝내고 돌아가는 길에도 채송화와 이익준 사이에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결국, 채송화는 이익준을 찾아가 “고백하지마. 지금처럼 가장 친한 친구로 계속 그렇게 지내고 싶어”라고 말하며 그의 고백을 거절했다.

전미도, ‘슬의생2’ 첫방 소감 “사람 사는 이야기, 편하고 재미있게 봐주시길”

지난 시즌에서 전미도는 5인방의 중심이자 정신적 지주인 신경외과 교수 채송화 역을 맡아 애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으며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시즌1 말미에서 이익준은 속초 분원으로 내려간 채송화를 찾아가 자신의 마음을 담담하게 고백했다. 그는 고백을 듣고 어찌할 바를 몰라 하는 채송화에게 대답을 미뤄주며 이후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 바 있다.

채송화와 이익준이 예전처럼 편한 친구로 남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이야기가 기대를 더한다.

전미도, ‘슬의생2’ 첫방 소감 “사람 사는 이야기, 편하고 재미있게 봐주시길”

방송 직후 전미도는 소속사 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슬의생’ 시즌1 첫 방송된 날이 생각난다. 당시엔 시즌2 방영에 대해선 꿈에도 몰랐었는데, 벌써 시즌2 첫 화가 방영돼 감회가 새롭다. 시즌1에서 채송화로 많은 분들께 너무나 큰 사랑을 받았다. 그래서 시즌2에는 그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더 나은 연기로 채송화를 보여드리고 싶었고, 연기할 때 더욱 집중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즌1 촬영을 통해 제작팀과 한 번 호흡을 맞춰봤기 때문에, 배우 선후배분들, 스태프들과 더욱 더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 드디어 시즌2가 방영됐고, 새로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께서 시즌1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것처럼, 시즌2에서도 사람 사는 이야기를 편하고, 재미있게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마지막 회까지 채송화, ‘구구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당부의 인사를 남겼다.

이처럼 전미도는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를 통해 조금씩 달라지는 인물들의 다채로운 관계 변화와 새로운 캐릭터들의 등장으로 인한 이야기들을 안방극장 1열 시청자들에게 전할 계획이다. 더불어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율제병원 환자와 가족들의 다양한 에피소드로 가슴 뭉클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는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tvN]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