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수찬 "뮤직케이가 준 정산표, 빚만 늘어갔다" (전문)

실시간 주요뉴스

가요

김수찬 "뮤직케이가 준 정산표, 빚만 늘어갔다" (전문)

2021년 06월 25일 17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김수찬 "뮤직케이가 준 정산표, 빚만 늘어갔다" (전문)
가수 김수찬이 소속사 뮤직케이엔터테인먼트와의 입장 차이를 다시 한 번 밝혔다.

김수찬은 25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에 "군대를 연기시키려고 회사에선 올 초 대학교도 등록시켜가며 강행군 했고, 저 또한 그렇게 활동하다보면 정산금액이 생길 수도 있겠단 생각에 동의했다. 매달 정산표를 준 건 사실"이라며 소속사의 입장에 반박했다.

김수찬은 "정산 금액은 없었고 오히려 마이너스였으며 의식주 명분으로 받은 돈(월세 등 기타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돈)은 모두 대출 처리되어 빚이 늘어가는 정산서였다"며 금전적인 문제가 있었다고 다시 한 번 주장했다.

이어 "모든 일에 정직하면 두려울 것이 없다"며 소속사와의 갈등에 맞서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24일 김수찬은 SNS를 통해 소속사 뮤직케이와 정산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내가 군 복무를 시작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그동안 근 3년 간의 뮤직케이와의 가수 활동으로 얻은 것이 정산 0원, 뮤직케이에 갚아야 할 2억원이 넘는 빚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뮤직케이는 25일 공식입장을 발표하고, 김수찬의 주장에 반박했다. 뮤직케이는 김수찬이 군 복무를 하게 된 이유가 금전적인 문제가 아닌, 코로나19로 인해 활동이 제한되는 상황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뮤직케이는 "명한 정산 처리를 위해 매월 본인과 확인 절차를 밟고 서명을 받는 정산 과정을 거쳤다"며 갈등 해결 의지를 보여줬다.

이하 김수찬 공식 팬카페 글 전문

사실만을 말씀드립니다.

군대를 연기시키려고 회사에선 올 초 대학교도 등록시켜가며 강행군 했고, 저 또한 그렇게 활동하다보면 정산금액이 생길 수도 있겠단 생각에 동의했습니다.

매달 정산표를 준 건 사실입니다.

정산금액은 없었고 오히려 마이너스였으며 의식주 명분으로 받은 돈(월세 등 기타 생활을 유지하기 위한 돈)은 모두 대출 처리되어 빚이 늘어가는 정산서였습니다.

더이상은 의식주 비용을 받는 것은 빚만 늘어가는 것이라 저는 3월 말까지만 받고 더이상 받지 않겠다고 요청했습니다.

변호사님을 통해 확인한 정산서에는 계약 당시 계약금으로 준 돈도 갚아야 할 돈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모든 일에 정직하면 두려울 것이 없습니다.

이 글 또한 지워지겠죠. 인스타처럼 지워진다면 상당히 유감스럽겠습니다.

[사진제공 = OSEN]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plus.co.kr)

* YTN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의 학교폭력 피해 사례를 제보 받습니다.
현재까지 학교폭력 의혹으로 나온 스타들 관련 제보 및 다른 스타들 제보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 winter@ytnplus.co.kr
YTN STAR 학교폭력 피해 제보 1대 1 오픈 채팅 카톡방(https://open.kakao.com/o/sjLdnJYc) 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