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터뷰①] ‘간동거’ 강한나 “최선 다하는 혜리 모습에 감동… 대단한 동료”

실시간 주요뉴스

인터뷰

[Y터뷰①] ‘간동거’ 강한나 “최선 다하는 혜리 모습에 감동… 대단한 동료”

2021년 07월 20일 08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Y터뷰①] ‘간동거’ 강한나 “최선 다하는 혜리 모습에 감동… 대단한 동료”
배우 강한나가 tvN ‘간 떨어지는 동거’를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춘 동료 배우 이혜리에 대해 본받을 부분이 많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난 15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장기용)와 20대 여대생 이담(이혜리)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 살이를 하며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 중 강한나는 사람으로 탈바꿈한 전직 구미호 양혜선으로 변신해 통통 튀는 매력과 도재진(김도완)과는 풋풋한 러브라인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Y터뷰①] ‘간동거’ 강한나 “최선 다하는 혜리 모습에 감동… 대단한 동료”

19일 오전 YTN star는 ‘간 떨어지는 동거’ 종영을 기념해 강한나와 화상으로 인터뷰를 갖고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날 강한나는 ”혜리를 보고 현장에서 너무 감동했던 기억이 있다”라며 촬영 당시 일화를 공개했다.

강한나는 “눈물을 흘리는 씬에서 뒷모습만 보이는 장면인데도 혜리는 감정을 끌어올려 울면서 연기했다. 촬영 후반부라서 체력적으로 더 힘들었을 텐데 최선을 다해서 감정씬을 찍는 혜리가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배울 점이 있는 동료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혜리는 활발하고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Y터뷰①] ‘간동거’ 강한나 “최선 다하는 혜리 모습에 감동… 대단한 동료”


[Y터뷰①] ‘간동거’ 강한나 “최선 다하는 혜리 모습에 감동… 대단한 동료”

함께 호흡을 맞춘 장기용에 대해서는 “듬직한 느낌을 가진 배우였다. 가지고 있는 분위기 자체가 듬직해서 역할에 찰떡이었다. 촬영하면 할수록 장기용이 가진 장난꾸러기 같은 매력과 어르신 역할로서 무게감이 합쳐졌다. 덕분에 촬영할 때도 재밌었고, 촬영하지 않을 때도 케미가 만들어졌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날 강한나는 “그간 수요일·목요일마다 늦은 시간대에 잠을 미뤄가며 드라마를 본방사수해준 시청자들과 전 세계에서 드라마를 봐주신 팬들께 너무 감사하다. 배우와 제작진 모두가 애정 하는 마음으로 촬영한 작품이라 드라마는 끝났지만 시청자 마음속에 이 친구들이 오래오래 간직됐으면 좋겠다”라는 소망도 덧붙였다.

한편 ‘스타트업’에 이어 ‘간 떨어지는 동거’까지 연달아 tvN 드라마에서 활약한 강한나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Y터뷰②] ‘간동거’ 강한나 “실제 이상형? 다정다감하고 순수한 사람”로 이어짐.)

[사진 제공 = 키이스트,tvN]

YTN star 김성현 (jamkim@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