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구혜선 “미술계 반대 상관없다”… 평론가 혹평 속 소신 발언(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Y이슈] 구혜선 “미술계 반대 상관없다”… 평론가 혹평 속 소신 발언(종합)

2021년 07월 21일 14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Y이슈] 구혜선 “미술계 반대 상관없다”… 평론가 혹평 속 소신 발언(종합)_이미지
  • [Y이슈] 구혜선 “미술계 반대 상관없다”… 평론가 혹평 속 소신 발언(종합)_이미지2
배우 구혜선이 예술과 그림에 대해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21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낱 인간 구혜선이 여러분들께 보여드리고 싶은 인터뷰"라는 글과 함께 인터뷰 관련 내용을 게재했다.

구혜선은 ‘연예인의 미술계 입성을 반대하는 시선에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절대 예측할 수도 논리적일 수도 없는 것이 바로 미술이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이것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미술은 인간의 시간 즉 '삶과 죽음'의 철학이기 때문에 결국 인간을 공평하게 만든다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저는 한낱 인간으로 살아가며 그림을 그리는 것"이라고 답했다.

[Y이슈] 구혜선 “미술계 반대 상관없다”… 평론가 혹평 속 소신 발언(종합)

이어 "제가 스타인 것은 그림을 그리는 것과 아무 상관이 없고 미술계가 반대하는 것도 제가 그림을 그리는 것과 아무 상관이 없다. 각자 갈 길을 가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자신에게 그림과 예술이 거대한 것이 아닌 시간을 보내기 위한 ‘놀이’라고 설명했다.

구혜선이 평론가들의 혹평에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 5월에도 구혜선은 자신의 그림에 혹평한 한 평론가를 향해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가지고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이기에 객관적일 수 없다. 모든 인간의 삶이 예술이며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다”라고 대응했다.

또한 최근 자신의 연출작 영화 ‘다크 옐로우’에 대해서도 평론가들의 혹평이 쏟아지자 “이런 혹평 너무 좋아한다. 난해하고 모호한 판타지가 제가 개척하고 싶은 장르”라며 예술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이어갔다.

YTN star 김성현 (jamkim@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