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상을 좀 보렴"…정만식, 양궁 선수 안산 페미 논란 일침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세상을 좀 보렴"…정만식, 양궁 선수 안산 페미 논란 일침

2021년 08월 01일 09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세상을 좀 보렴"…정만식, 양궁 선수 안산 페미 논란 일침
배우 정만식이 도쿄 올림픽 3관왕을 달성한 여자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는 일부 악플러들에게 분노했다.

정만식은 30일 자신의 SNS에 "양궁 선수 짧은 머리가 반 페미? 악플을 찾아봤더니 아 XXX들 진짜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유도 남녀 선수들도 다 짧던데 왜 아무 말이 없냐. 그건 또 쳐 맞을까봐 못하는 거냐"라고 반문한 뒤 "이런 XXX들. 집에만 있지 말고 밖으로 나와 세상을 좀 봐라. 누가 밥은 주냐. 그냥 숨 쉬고 있는 것도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조용히 살라"라고 강도 높은 일침을 가했다.

해당 글이 게재된 뒤 일부 네티즌들이 반응을 보이자 정만식은 "그만들 하시라. '로미오와 줄리엣'을 봐도 누가 잘못했네 토론하시겠네"라며 자신이 출연한 영화 '모가디슈'를 많이 봐 달라는 말을 덧붙였다.

한편 안산 선수는 2020 도쿄올림픽에서 양궁 혼성 단체 금메달, 여자 단체 금메달, 여자 개인 금메달 획득에 성공하며 3관왕을 달성했다. 하지만 일부 남초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안산의 짧은 숏커트 헤어 스타일을 이유로 '페미니스트' 논쟁이 일어났다.

[사진제공 = 오센]

YTN star 지승훈 (gsh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