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성시경 "악플러, 교육계 종사하면 안돼...선처 없이 고소하겠다"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성시경 "악플러, 교육계 종사하면 안돼...선처 없이 고소하겠다"

2021년 08월 04일 09시 1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성시경 "악플러, 교육계 종사하면 안돼...선처 없이 고소하겠다"_이미지
  • 성시경 "악플러, 교육계 종사하면 안돼...선처 없이 고소하겠다"_이미지2
가수 성시경이 악플러를 고소한 근황을 밝혔다.

3일 성시경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던 중 앞서 진행한 악플러 고소와 관련하여 말문을 열었다.

성시경은 "악플을 다는 몇 명의 심각한 사람, 꼭 잡고 싶은 특정인이 있는데 거의 다 왔다"며 "아이디를 바꾸면서라도 계속 활동해달라. 잡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이어 "미국쪽 사이트가 개인정보를 쉽게 제공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팬들까지 우롱하던데 나는 좀 다르다. 지금 충분히 할 수 있지만 갑자기 숨지 말고 계속해줬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성시경은 "뉴스를 종합해서 내지 않지만 악플단 분들이, 교육 쪽에서 시험을 보려는 분들이 계속 반성문을 보낸다"라며 "저는 처음부터 그런 것(선처)이 없다고 말했다. 나쁜 마음을 썼으니 교육 쪽에서 일하면 안된다. 나중에 깨우칠 수도 있지만 저는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단호한 견해를 밝혔다.

이어 성시경은 "나는 멈추지 않을 것이다. 깜짝 놀랄 결과가 나올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성시경은 몇몇 되지도 않는 팬들이 힘들어해서 고소를 결정했다고 밝히며 "팬들이 너무 행복해한다"며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성시경은 지난 1월 자신에 대한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들을 경찰에 고소했고 모든 피의자들이 유죄를 인정받았다. 이 외에도 성시경은 자신을 향해 모욕과 비방을 일삼는 악플러들을 꾸준하게 고소 중이다.

[사진=성시경 유튜브 화면 캡쳐]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