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용녀 “유기견 보호소 화재 후 유재석 도움 컸다” 미담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이용녀 “유기견 보호소 화재 후 유재석 도움 컸다” 미담 공개

2021년 08월 04일 15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용녀 “유기견 보호소 화재 후 유재석 도움 컸다” 미담 공개
‘유기견 대모’ 배우 이용녀가 ‘국민 MC’ 유재석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이용녀가 기품 있는 자태를 뽐내며 <퍼펙트라이프>에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용녀와 같은 작품에 출연한 인연이 있는 신승환이 “박찬욱 감독이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라고 인정한 분이다”라며 찬사를 쏟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오늘 방송에서 배우 이용녀가 40여 마리 유기견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한다. 이용녀는 지난 2월 유기견 보호소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로 보금자리를 잃었다. 피해 복구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인 가운데 이용녀가 강아지들의 견사에서 지내는 모습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용녀는 개인적인 친분이 전혀 없지만 자신에게 남몰래 도움의 손길을 건넨 ‘국민 MC’ 유재석의 훈훈한 미담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그녀는 “(사고 당시) 유재석 씨가 제일 많이 도와주셨다. 보호소에 화재가 발생하고 3일 뒤 통장을 보고 화들짝 놀랐다”고 전해 모두 감탄했다.

‘용녀 바라기’ 유기견들과 바쁜 아침을 보낸 이용녀는 ‘닮은 꼴 배우’ 황석정을 만나러 대학로로 향했다. 연극에 대한 추억이 가득한 대학로에서 이용녀는 “(대학로에 오니) 내가 그동안 시체처럼 살았다. 다시 살아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다시 떠오른 연기에 대한 열정을 내비쳤다.

이에 황석정은 “우리는 나이 들거나 늙은 게 아니라 이제 시작하면 된다. 남자는 빼고!”라며 농담 섞인 조언을 건네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용녀가 당황한 듯 웃어넘기자 황석정은 “남자 이야기에 왜 무너져~ 다음에는 같이 데이트 상대 데리고 만나자”며 더블데이트(?)를 제안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제공=TV CHOSUN]

YTN star 곽현수 (abroad@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