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리뷰]'홍천기' 김유정♥안효섭, 달빛 아래 첫 입맞춤…봉인된 마왕 꿈틀(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Y리뷰]'홍천기' 김유정♥안효섭, 달빛 아래 첫 입맞춤…봉인된 마왕 꿈틀(종합)

2021년 09월 15일 09시 0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Y리뷰]'홍천기' 김유정♥안효섭, 달빛 아래 첫 입맞춤…봉인된 마왕 꿈틀(종합)
'홍천기' 김유정과 안효섭이 달빛 아래에서 입맞춤을 나눴다.

지난 14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홍천기'에서는 홍천기(김유정 분)가 양명대군(공명 분)이 개최한 매죽헌 화회에 참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차 경연에 올라간 홍천기는 19년 전 하람과의 복사꽃밥 추억을 그림에 담았다. 검게 칠한 인왕산 바위와 그 아래 복사꽃밭에서 노니는 어린 연인의 모습이었다.

홍천기는 추억이 담긴 그림으로 3차에 진출했다. 그러나 양명대군은 홍천기를 불러 "너만의 묵빛을 찾으라"고 충고했다. 홍천기가 모작 화공임을 눈치챈 것.

슬픔에 빠진 홍천기를 위로해준 이는 하람이었다. 두 사람은 말을 타고 19년 전 추억의 장소로 갔다. 홍천기는 용기있게 복사꽃밭 소년의 이야기를 꺼냈다.

홍천기는 자신을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하람의 손을 자신의 얼굴에 가져다 댔다. 하람은 홍천기에게 입을 맞췄고, 달빛 아래 두 사람의 첫 입맞춤이 아련한 설렘을 전했다.

그러나 홍천기와 몸이 닿자 하람의 몸 속에 봉인돼있던 마왕이 반응했다. 하람의 목에 나비 모양 표식이 빛났고, 하람은 고통에 몸부림치며 홍천기를 밀어냈다.

한편 홍천기는 매죽헌 화회 3차 경연에서 장원을 했다. 홍천기는 말발굽이 만든 꽃향기에 날아든 나비 그림을 그렸고, 하람은 쌀 300석으로 그 그림을 경매로 샀다.

장원이 된 홍천기는 양명대군에게 아버지의 병을 치료할 청심원을 구해달라 소원을 말했다. 홍천기의 소원이 이뤄진 그때, 광증이 있는 아버지 홍은오(최광일 분)가 경연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홍천기' 6회는 월화극 1위를 차지했다. 수도권 평균 시청률 10.3%, 전국 평균 시청률 10.2%, 2049 시청률 4.5%를 기록하며, 모든 수치에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2%를 나타냈다. (닐슨코리아 기준)


[사진출처 = SBS '홍천기' 영상 캡처]

YTN star 강내리 (nrk@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