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배달앱 라이더→의사·소방관까지…'내일은국민가수' 참가자 111팀 공개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배달앱 라이더→의사·소방관까지…'내일은국민가수' 참가자 111팀 공개

2021년 09월 15일 15시 2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배달앱 라이더→의사·소방관까지…'내일은국민가수' 참가자 111팀 공개
'내일은 국민가수'가 역대급 경쟁률을 뚫은 111팀 참가자 프로필 컷을 전격 공개, 대한민국 음악계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대장정의 서막을 올렸다.

오는 10월 첫 방송되는 TV조선 새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국민가수'는 나이와 장르, 국적, 성별을 불문하고 노래를 사랑하고 무대에 대한 갈망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대형 대국민 희망 프로젝트 오디션이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 시리즈로 K-트롯의 위상을 드높인 TV조선 제작진이 뭉쳐, 대한민국을 뒤흔들 글로벌 K-POP 스타를 찾아낼 것으로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내일은 국민가수'가 1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11팀 참가자 프로필을 처음으로 선보이며, 세상을 놀라게 할 '국민 가수' 탄생의 본격 신호탄을 알렸다. 특히 '내일은 국민가수'는 성별과 연령을 불문하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초대형 오디션인 만큼, 최연소인 7세 참가자부터 최고령인 55세 참가자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연령층이 출전, 오디션 명가의 명성을 입증했다.

남녀노소 각기 다른 매력의 참가자들은 저마다 천차만별인 이색 경력을 갖춰 호기심을 높이고 있다. 현실의 벽에 부딪쳐 꿈을 잠시 미뤄두고 생업에 뛰어들었지만 가수의 꿈을 포기하지 않고 노래를 해온 자동차 판매영업사원과 건설현장인부, 복사기 수리기사, 배달앱 라이더, 닭갈비집 아르바이트생, 소방관, 의사까지, 대한민국 곳곳을 누비며 땀을 흘리던 직업군의 사람들이 대거 지원한 것. 이처럼 '내일은 국민가수'는 무대를 꿈꾸는 각계각층에게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의 장을 제공하는 동시에, K-POP의 다양성에 목말라 있던 시청자들의 갈증을 해소할 전망이다.

이뿐 아니라 SNS를 뜨겁게 달궜던 화제의 스타들과 앞선 K-POP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팬덤을 형성했던 오디션 끝판왕 등 눈에 띄는 익숙한 얼굴들 역시 등장해 반가움을 더했다. 더불어 오랜 기간 동안 빛을 보지 못했던 무명 가수들 역시 앞다퉈 지원하면서, '내일은 국민가수'가 이끌어낸 폭발적인 화제성을 실감케 했다. 과연 역대급 경쟁률을 뚫고 최종 엔트리에 든 '내일은 국민가수' 111팀 참가자들이 어떤 무대를 선사하게 될지, 국민의,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대국민 희망 프로젝트에 모두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각양각색 개성을 가진 111팀 참가자들이 생각하지도 못한 놀라운 실력을 뽐내 마스터 군단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며 "'내일은 국민가수'에 참가한 국민들의 무대로, 안방극장의 국민들을 감동시킬 예정이니, 곧 다가올 본 방송을 기다려달라"는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진제공 = TV조선]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