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이슈]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표절 의혹·시대착오적 표현 '시끌'

실시간 주요뉴스

Y이슈

[Y이슈]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표절 의혹·시대착오적 표현 '시끌'

2021년 09월 19일 17시 2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Y이슈]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표절 의혹·시대착오적 표현 '시끌'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지난 금요일(17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공개됐다. 수위 제한 없이 만들어졌다는 '오징어게임'은 표절 의혹, 여성에 대한 시대착오적인 표현 등 다양한 이슈가 따라붙으며 문제작으로 자리매김 중이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이정재, 박해수, 정호연, 위하준, 허성태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 작품은 뜨거운 기대를 모았으나, 예고편이 공개될 적부터 '신이 말하는 대로' '배틀로얄' '아리스 인 더 보더랜드' 등 여타 서바이벌 작품들을 표절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현실 세계와는 동떨어진 게임에 참여한 주인공이 다른 참가자들과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설정이라는 점에서 어쩔 수 없이 유사해 보일 순 있겠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신이 말하는 대로'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등장한다는 점에서 유독 유사성 의혹이 짙었다.

[Y이슈]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표절 의혹·시대착오적 표현 '시끌'

이에 황동혁 감독은 지난 15일 개최된 '오징어 게임' 제작발표회에서 "'오징어게임'은 2008년부터 구상한 작품"이라며 오리지널리티를 주장했다. 감독은 "2009년에 대본 완성이 됐는데, 그 당시만 해도 낯설고 어렵고 생경하고 잔인해서 상업성이 있겠냐는 말을 들었다. 작품이 어렵고 난해한 것 같다는 말도 많이 들어 투자도 안되고 캐스팅도 안됐다. 1년 정도 준비하다가 다시 서랍속에 넣어뒀다"며 제작 비하인드를 전했다.

또한 황동혁 감독은 '신이 말하는대로'와의 유사성 의혹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히며 "첫 게임인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와 같을 뿐 크게 유사성은 없는 작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2008년에 구상할 때부터 첫 게임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로 정해둔 상태다. 영화나 만화가 공개된 것도 그 이후로 알고 있어서 우연적으로 유사한 것이지 누가 따라하고 그런 것은 아니다. 굳이 따지자면 제가 원조라고 주장하고 싶다"고 못박았다.

감독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오징어 게임'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이 강하게 갈리는 이유는 다양하게 존재한다. 드라마는 여러 이유 중에서도 약자, 특히 여성을 그리는 방식이 시대착오적이라는 점에서 비판을 면치 못하고 있다.

[Y이슈]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표절 의혹·시대착오적 표현 '시끌'

특히 '오징어 게임' 속 여성 캐릭터들을 향해 쏟아지는 폭언, 약육강식의 세계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을 성적으로 활용하는 여성 '미녀'의 설정은 불쾌한 감상을 안길 수밖에 없다. 장기밀매를 목적으로 여성의 신체를 훼손하는 장면은 마치 스너프 필름처럼 적나라하게 담겨 공포감보다는 혐오가 앞선다.

여기에 VIP 연회장에서 나체에 페인팅한 여성들을 마치 배경 소품처럼 배치한 장면은 충격을 자아내기까지 한다. 이처럼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여성 캐릭터들은 주로 철저한 약자 및 살육의 피해자, 혹은 배경 도구로서만 기능한다는 점에서 불쾌하고 실망스럽다는 시청자 의견이 속출하고 있다.

이 외에도 '오징어 게임' 속 주요 캐릭터들에 점철된 신파 사연, 느리고 지루한 전개 또한 지적을 받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쉽게 보지 못했던 서바이벌 장르라는 점에서 흥미롭고 재미있다는 반응도 공존하고 있지만, 그동안 완성도 높기로 유명했던 넷플릭스 드라마 치고는 호불호가 유독 강하게 갈리고 있다.

456억 짜리 생존 게임, 흥미로운 소재로 큰 기대를 모았던 '오징어 게임'은 시즌2에 대한 떡밥을 남기며 완결됐다. 공개 하루만인 18일 넷플릭스 전세계 시청자수 4위를 기록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사진=넷플릭스]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