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터뷰②] '오징어게임' 정호연 "촬영 초반에 두려움 극심...사투리 연기 아쉬워"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Y터뷰②] '오징어게임' 정호연 "촬영 초반에 두려움 극심...사투리 연기 아쉬워"

2021년 10월 01일 11시 4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Y터뷰②] '오징어게임' 정호연 "촬영 초반에 두려움 극심...사투리 연기 아쉬워"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 배우로 데뷔한 계기와 사투리 연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한국 드라마 최초로 넷플릭스 전세계 TV프로그램 부문 1위를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드라마에 출연한 배우 정호연을 향한 글로벌 팬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1일 정호연과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 작품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호연은 극중 소매치기 생활을 하며 거칠게 살아온 새터민 새벽을 연기했다. 정호연은 첨예한 심리전부터 폭발적인 육탄전까지 열연을 펼치며 이정재, 박해수 등의 베테랑 배우들 사이에서도 거대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오징어 게임'을 통해 연기 신고식을 치른 정호연은 "촬영 초반에 두려움을 못 떨쳐냈다"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제 스스로가 이해 안 갈 정도였다. 첫 리딩 날 눈앞이 뿌옇고 목소리도 떨리더라. 이런 경험을 모델 일을 하면서도 겪어본 적이 없었다. 그만큼 심리적으로 부담을 느꼈는데, 이러다간 뽑아주신 감독님께도 실례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안되겠다 싶었다"고 설명했다.

[Y터뷰②] '오징어게임' 정호연 "촬영 초반에 두려움 극심...사투리 연기 아쉬워"

이어 그는 "어느날 감독님께 '밥만 한번 먹어달라' 해서 일대일로 뵌 적이 있다. 제가 그날 무슨 말을 하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사실 연기에 대한, 작품에 대한 이야기보다 사는 이야기를 많이 한 것 같다. 그냥 그날 저를 왜 뽑으셨는지, 제 스스로에 대한 확신을 갖고 싶었던 것 같다. 그때 감독님이 하신 말씀은 '너는 이미 새벽이고, 이미 충분하기 떄문에 뽑은 거다'였다. 그 답변을 듣는 순간이 저의 긴장을 내려놓게 되는 순간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령 언니나 해수 선배님, 정재 선배님께 가서 제가 잘 하고 있는지, 연기란 무엇일지에 대한 질문을 많이 드렸다. 선배님들이 감독님과 얘기를 나눠야 고민이 해소될 거라고 하시더라. 그 이후로는 선배님들과 정말 얘기를 많이 나누면서 촬영을 했다. 지영 역을 맡은 이유미 배우와도 그랬다. 많은 대화와 많은 고민들로 만들어진 작품인 것 같다. 모두가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신뢰도가 있으니 어느 순간부터 불안하지 않았다.

[Y터뷰②] '오징어게임' 정호연 "촬영 초반에 두려움 극심...사투리 연기 아쉬워"

이어 그는 "어느날 감독님께 '밥만 한번 먹어달라' 해서 일대일로 뵌 적이 있다. 제가 그날 무슨 말을 하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사실 연기에 대한, 작품에 대한 이야기보다 사는 이야기를 많이 한 것 같다. 그냥 그날 저를 왜 뽑으셨는지, 제 스스로에 대한 확신을 갖고 싶었던 것 같다. 그때 감독님이 하신 말씀은 '너는 이미 새벽이고, 이미 충분하기 떄문에 뽑은 거다'였다. 그 답변을 듣는 순간이 저의 긴장을 내려놓게 되는 순간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령 언니나 해수 선배님, 정재 선배님께 가서 제가 잘 하고 있는지, 연기란 무엇일지에 대한 질문을 많이 드렸다. 선배님들이 감독님과 얘기를 나눠야 고민이 해소될 거라고 하시더라. 그 이후로는 선배님들과 정말 얘기를 많이 나누면서 촬영을 했다. 지영 역을 맡은 이유미 배우와도 그랬다. 많은 대화와 많은 고민들로 만들어진 작품인 것 같다. 모두가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신뢰도가 있으니 어느 순간부터 불안하지 않았다.

[Y터뷰②] '오징어게임' 정호연 "촬영 초반에 두려움 극심...사투리 연기 아쉬워"

배우에 도전한 계기에 대해서는 "모델 다음엔 뭘 할 거냐는 질문을 많이 들었다, 해외에서 생활하면서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졌고, 그때 많이 했던 게 영화 보기, 책 읽기였다. 해외에서 액팅 클래스를 한번 나가봤다. 그땐 안되겠다 싶었고 배우더라도 한국에서 배우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사투리 연기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해 "이미 잘 알고 있다"고 말해 이목을 모으기도 했다. 정호연은 "개인적으로도 사투리 연기는 많이 아쉬웠다. 저는 새벽이가 어린 나이에 남한에 넘어왔고, 남한 사람들 앞에서 북한말을 쓰는 것 자체가 자신에게 불리하다는 것을 알고 있어 북한말을 최대한 빨리 고쳤을 거라고 생각했다. 순간 화가 확 났을 때, 동생과 있을 때만 사투리를 쓰는 방향으로 연습했다. 실제 새터민 선생님들과 연습했다. 함경북도 사투리라 많은 분들께 익숙하지 않았을 거라고도 생각한다.

그러면서도 그는 "사투리 뿐만 아니라, 연기적으로도 많이 부족했을 거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정말 열심히 하겠다. 발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Y터뷰②] '오징어게임' 정호연 "촬영 초반에 두려움 극심...사투리 연기 아쉬워"

배우에 도전한 계기에 대해서는 "모델 다음엔 뭘 할 거냐는 질문을 많이 들었다, 해외에서 생활하면서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졌고, 그때 많이 했던 게 영화 보기, 책 읽기였다. 해외에서 액팅 클래스를 한번 나가봤다. 그땐 안되겠다 싶었고 배우더라도 한국에서 배우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사투리 연기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해 "이미 잘 알고 있다"고 말해 이목을 모으기도 했다. 정호연은 "개인적으로도 사투리 연기는 많이 아쉬웠다. 저는 새벽이가 어린 나이에 남한에 넘어왔고, 남한 사람들 앞에서 북한말을 쓰는 것 자체가 자신에게 불리하다는 것을 알고 있어 북한말을 최대한 빨리 고쳤을 거라고 생각했다. 순간 화가 확 났을 때, 동생과 있을 때만 사투리를 쓰는 방향으로 연습했다. 실제 새터민 선생님들과 연습했다. 함경북도 사투리라 많은 분들께 익숙하지 않았을 거라고도 생각한다.

그러면서도 그는 "사투리 뿐만 아니라, 연기적으로도 많이 부족했을 거라 생각한다"며 "앞으로 정말 열심히 하겠다. 발전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