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국민가수’ 김국헌 “과거에 갇혀 살아”…연습생 동기 효정 눈물 펑펑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국민가수’ 김국헌 “과거에 갇혀 살아”…연습생 동기 효정 눈물 펑펑

2021년 10월 14일 11시 3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국민가수’ 김국헌 “과거에 갇혀 살아”…연습생 동기 효정 눈물 펑펑
‘내일은 국민가수’에 타 오디션 출신 김국헌이 출전해 마스터들을 펑펑 울렸다.

TV CHOSUN 글로벌 K-POP 오디션 ‘내일은 국민가수’(이하 ‘국민가수’)는 나이와 장르, 국적, 성별을 불문하고 노래를 사랑하고 무대에 대한 갈망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초대형 ‘대국민 희망 프로젝트’다.

이와 관련 14일 밤 10시 방송되는 ‘국민가수’ 2회에서는 타 오디션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참가자들이 다시금 용기를 낸 재도전 무대를 전해 뭉클한 감동을 안긴다.

먼저 김국헌은 한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다른 아픔을 겪었던 멤버로, 김국헌이 등장하자 대기실 참가자들은 “제 원픽이었어요!”라며 떨리는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윽고 무대에 오른 김국헌은 “몇 개월간 과거에 갇혀 살았다”며 “다른 생활을 할까 했는데, 제가 하고 싶은 것이 아직 이거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지원 동기를 밝혀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어 김국헌은 온몸을 땀으로 흠뻑 적실만큼 혼신의 힘을 다한 무대를 펼쳤고, 김국헌과 연습생 동기라고 밝힌 효정은 차마 말을 잇지 못하더니 “정말 열정 많고 노력 많이 하는 친구”라며 펑펑 눈물을 흘려 현장을 울컥하게 했다.

김국헌과 같은 소속사 출신인 백지영 또한 “너무 노래 잘하는 친구다. 멈출 줄 모르는 질주 본능을 응원한다”는 진심의 격려를 건넨 뒤 두 눈 가득 눈물을 그렁였다. 진심과 열정을 모두 토해낸 무대로 마스터들을 울린 김국헌이 과연 올하트를 거머쥐었을지 귀추를 주목케하고 있다.

[사진제공=TV CHOSUN]

YTN star 곽현수 (abroad@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