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말레이시아 상원 의원 “10대 극단적 선택, 한국 드라마 보고 그런 것”

실시간 주요뉴스

방송

말레이시아 상원 의원 “10대 극단적 선택, 한국 드라마 보고 그런 것”

2021년 10월 14일 15시 4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말레이시아 상원 의원 “10대 극단적 선택, 한국 드라마 보고 그런 것”
말레이시아 국회에서 한국 드라마가 말레이시아 10대 청소년의 자살에 영향을 끼친다는 황당한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말레이시아 국회에서는 정신 건강 관련 토론회가 진행됐다. 이 때 말레이시아 이슬람당의 모하드 아판디 상원의원은 최근 말레이시아 10대 청소년의 자살률 증가는 한국 드라마의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당시 인민정의당 소속의 한 여성 의원은 유니세프의 통계 보고서를 인용하며 말레이시아 10대 청소년의 18.3%가 정신 건강 관련 문제를 지니고 있으며 15세~18세 사이에 자살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모하드 아판디 의원은 상대 의원의 말을 가로챈 후 “자살로 인해 사망한 10대들이 한국 드라마의 영향을 받은 것에 동의하느냐”며 “(한국 드라마의) 모든 이야기에 자살에 대한 이야기가 있다. 당신이 동의하지 않더라도 모든 한국드라마에는 실패했을 때 자살하는 이야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에 다른 동료 의원은 물론 말레이시아의 전 교육부 장관 역시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한 하원의원은 “도대체 어떤 한국 드라마를 보고 있는지 궁금하다”는 트위터까지 남겼다.

한편 말레이시아에서는 방탄소년단, 엑소, 블랙핑크 등 다양한 국내 아이돌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한편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에도 높은 관심을 보인 바 있다.

[사진제공=tvN]

YTN star 곽현수 (abroad@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