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Y터뷰] '마이네임' 안보현 "한소희와의 첫 만남, 다른 배우들과 달랐다"

실시간 주요뉴스

[Y터뷰] '마이네임' 안보현 "한소희와의 첫 만남, 다른 배우들과 달랐다"
'마이 네임' 안보현이 한소희와의 첫 만남 등 작품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밝혔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으로 파격적인 설정과 완성도 높은 연출을 보여주며 호평을 받은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와 함께하는 두 번째 연출작으로 기대를 모으는 작품이다.

안보현은 극중 경찰에 짐입한 지우(한소희)와 파트너가 된 필도 역을 맡았다. 마약수사대 에이스로 능력 있고 강단 있는 원칙주의자 캐릭터다. 오랜 시간 공들인 수사를 망친 지우가 못마땅하지만, 몸을 아끼지 않고 현장에 뛰어들어 점차 호흡을 맞추며 지우와의 파트너십을 완성해간다.

안보현은 25일 진행된 YTN Star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마이 네임'의 넷플릭스 전세계 3위 랭크에 대해 "감개무량하다. '오징어 게임'의 큰 힘을 받아 저희도 3위까지 갈 수 있었던 것 같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Y터뷰] '마이네임' 안보현 "한소희와의 첫 만남, 다른 배우들과 달랐다"

이어 "지인들까지 넷플릭스에 가입해서 모니터링을 해주고 평가해주니 좋았던 것 같다"며 "'이태원 클라쓰'에선 사고뭉치지 않았나. 형사 역할이 안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형사처럼 나와서 좋았다는 반응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연출을 맡은 김진민 감독이 앞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안보현에 대한 극찬을 늘어놓은 가운데, 안보현은 "감독님이 절 너무 좋게 봐주신 것 같다. '이태원클라쓰'를 보고 눈여겨봤다고 해주시더라"라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 그는 "사실 열심히 할 수밖에 없었다. 다른 배우분들도 그랬을 거다. 가장 고민했던 건 아무래도 형사 역을 맡은 거였다. 이런 역할은 어떻게 해야하나 싶어 '그것이 알고싶다' 등의 프로그램이나 뉴스, 기사 등을 많이 접하면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드라마에서 다채로운 액션 연기를 선보인 그는 "어릴 때 복싱 영화를 접하게 되면서 연기에 대한 고민과 호기심을 가졌다. 액션물에 욕심이 났고, 언젠가 하고 싶었다"라며 "액션 연기는 아무래도 몸을 쓰는 거다 보니 편하면서도, 상대방과 호흡을 나누며 합을 맞추는 거라 달랐다. 액션스쿨에 시간을 많이 투자해 호흡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지인들이 말해주길 맞춰서 하는 게 아니라 진짜 싸우는 것처럼 보였다고 해줬다. 3개월의 시간이 헛되지 않았구나 싶었다"라고 말하면서도 그는 "항상 작품을 하다 보면 만족보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만족하진 않는다"라고 스스로의 퍼포먼스를 평가했다.

[Y터뷰] '마이네임' 안보현 "한소희와의 첫 만남, 다른 배우들과 달랐다"

드라마의 주인공이자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배우 한소희와의 첫만남을 회상하기도 했다. 안보현은 "액션 스쿨에서 처음 만났는데, 다른 배우들과는 달랐다"라며 "TV에서만 보던 분과 액션스쿨에서, 땀 흘리는 모습을 보고 처음 인사를 나눴다. 만나자마자 액션 연습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런 부분에서 (한소희씨가) 열정 넘친다는 느낌을 받았다. 둘이 하는 액션보다 둘이 한 팀이 되어 상대방과 하는 액션이 많다 보니, 가면 갈수록 잘 맞았다. 저 보다 한소희씨가 액션이 훨씬 많아서 힘들 수 있었을텐데 그런걸 내색하지 않고 잘 소화해서 저에게도 힘이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이 네임'은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사진=오센]

YTN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