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할리우드Y] 니콜라스 케이지, 아빠된다...30살 연하 일본인 아내 임신

실시간 주요뉴스

[할리우드Y] 니콜라스 케이지, 아빠된다...30살 연하 일본인 아내 임신
할리우드 배우 니콜라스 케이지가 57살에 또 아빠가 된다.

6일(현지시간) 해외 매체 페이지식스 보도에 따르면, 니콜라스 케이지의 일본인 아내 리코 시바타가 임신했다.

니콜라스 케이지 측 홍보 담당자는 "곧 부모가 될 두 사람은 고무된 상태"라고 전했다. 출산 예정일과 성별은 공개되지 않았다.

니콜라스 케이지는 이전 결혼에서 2명의 자녀가 있다. 16살 칼 엘과 31살 웨스턴이다.

앞서 니콜라스 케이지는 1995년 4월 첫 번째 부인인 배우 패트리샤 아퀘트와 결혼했지만 2001년 이혼했다. 이후 2002년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 마리 프레슬리와 재혼했으나 그해 이혼, 2004년 관계를 최종 정리했다.

이후 2004년 한국계 미국인 앨리스 김과 세 번째 결혼식을 올렸지만 2016년 결별했다. 또 2019년 3월 일본계 메이크업 아티스트 에리카 코이케와 결혼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러나 그는 결혼식 4일 만에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두 달 만에 이혼했다.

이어 지난해 2월에는 30살 어린 일본인 시바타 리코와 다섯 번째로 결혼했다. 당시 니콜라스 케이지는 "우리는 매우 행복하다"라고 결혼에 대한 만족감을 표현한 바 있다. 이 결혼식에는 전처인 앨리스 김과 아들 칼 엘이 참석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사진=AP]

YTN star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