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솔로지옥' 프리지아 "아이돌 제의 받았지만 거절" 왜?

실시간 주요뉴스

'솔로지옥' 프리지아 "아이돌 제의 받았지만 거절" 왜?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넷플릭스 '솔로지옥' 관련 비하인드를 전했다.

지난 11일 프리지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독자 100만명 기념 QnA 솔로지옥 대본인가요?, 유튜브 계속 하실건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한 구독자는 넷플릭스 '솔로지옥'과 관련해 "대본이 있냐, 마음이 시키는 대로 행동하냐"고 물었다. 프리지아는 "대본은 없다. 배우들도 아닌데 대본 대로 하겠냐. 모든 출연자들이 마음 가는 대로 했다. 이게 너무 드라마처럼 흘러가서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힘든 상황이 찾아왔을 때 마인드 컨트롤하는 방법을 묻자 프리지아는 "내 인생은 내 위주로 흐른다. 남이 안 보인다. 쟤가 나를 마음에 안 들어해도 상관없다.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아라. 화가 나도 빨리 꺼지는 편이다. 자기 인생을 살아라"고 조언했다.

직업에 관한 소신도 밝혔다. 프리지아는 '유튜브라는 직업 말고 새로운 직업에 대해 생각한 것이 있냐'는 질문에 "제 브랜드를 만드는 게 꿈이다"라며 "나도 쓰고 싶은 그런 프리지아다운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 다른 분야에도 항상 열려 있고 나에게 온 기회는 꼭 잡는다"고 말했다.

아이돌 제의를 받아본 적 있냐는 질문에는 "아이돌 제의는 많이 받아봤다. 노래하는 걸 안 좋아하는 편이라 아이돌과는 안 맞는 것 같다. 하고 싶은 게 있으면 하는 편인데, 춤추고 노래하는 걸 안 좋아한다"고 말했다.

프리지아는 꼭 지키려고 노력하는 것에 대해 '약속 시간 준수와 군것질 안 하기'를 꼽았다. 그는 "군것질은 피부에도 안 좋고 팔뚝 등에 안 예쁜 살이 붙는다"고 전했다.

이상형에 대한 질문도 빠지지 않았다. 프리지아는 이상형에 대해 "괜찮게 생겼는데 티키타카가 잘 되는 사람이 좋다. 대화가 안되면 사람을 사귈 수 없다"고 전했다.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깻잎 논쟁'에 대해서는 "남친이 내 친구 깻잎 떼어주는 거는 기분 나쁘다. 과도하게 스윗한 거 아니냐. 그런 사람은 내 남친이 될 수 없다"고 단호하게 이야기했다.

한편 프리지아가 출연한 '솔로지옥'은 지난해 12월 18일 첫 공개 이후 한국 예능 최초로 넷플릭스 TV쇼 전 세계 순위에 올랐다.

[사진=프리지아 유튜브 영상 캡처]

YTN star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