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디 오리진' 측 "연습생 코로나19 확진...3월 19일로 첫방 연기"(공식)

실시간 주요뉴스

'디 오리진' 측 "연습생 코로나19 확진...3월 19일로 첫방 연기"(공식)
MBN과 카카오TV의 서바이벌 오디션 예능 '디 오리진' 첫 방송이 연기됐다.

오늘(22일) '디 오리진(THE ORIGIN) - A, B or What?'(이하 '디 오리진') 제작진은 공식 입장을 내고 "지난주 에 출연중인 연습생 일부가 컨디션 난조를 느껴, 선제적으로 PCR 검사를 진행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촬영 일정 조정과 안전한 제작 환경 확보를 위해 MBN과 카카오TV, IST엔터테인먼트는 편성 일정 변경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당초 2월 26일로 예정되어 있던 첫 공개 일정을 3월 19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한편 ‘디 오리진’은 에이핑크, 빅톤, 더보이즈 등이 소속된 IST엔터테인먼트에서 올 상반기 정식 데뷔를 목표로 기획 중인 글로벌 보이그룹의 데뷔 서바이벌 과정을 다룬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다음은 '디 오리진'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MBNX카카오TV 제작진입니다.

지난주 에 출연중인 연습생 일부가 컨디션 난조를 느껴, 선제적으로 PCR 검사를 진행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에 일부 촬영 일정 조정과 안전한 제작 환경 확보를 위해 MBN과 카카오TV, IST엔터테인먼트는 편성 일정 변경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당초 2월 26일로 예정되어 있던 첫 공개 일정을 3월 19일로 연기하였습니다. 모쪼록 애정을 갖고 기다려주신 팬분들의 너른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국민의 건강을 위해 힘써 주시는 의료진 여러분께 감사 드리며, 당사는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방역 지침에 적극 협조하며 연습생들과 제작진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MBN]

YTN star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