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할머니 숨지게 한 반려견 사고… 배우 김민교 금고형 집행유예

80대 할머니 숨지게 한 반려견 사고… 배우 김민교 금고형 집행유예

2022.03.23. 오전 11: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80대 할머니 숨지게 한 반려견 사고… 배우 김민교 금고형 집행유예
AD
자신이 키우던 반려견이 이웃집 80대 할머니를 물어 숨지게 한 사고와 관련해 배우 김민교 씨가 금고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2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6단독 박상한 판사는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김씨에게 금고 8개월 및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박 판사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키우던 개가 과거에도 동네 이웃을 물었던 경험이 있음에도 개가 사람을 해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견사 등을 관리할 주의의무를 위반했다"며 "그로 인해 결국 사람이 사망하게 되는 중대한 결과가 발생해 범행의 경위, 수법, 피해 정도 등을 고려할 때 죄책이 절대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자백하고 깊이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는 점, 피해자 유족과 원만하게 합의한 점, 재발 방지를 위해 개를 반려견 훈련소에 위탁해 관리하는 점, 벌금형을 초과한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민교 씨와 검찰 양측이 모두 항소하지 않으면서 이 판결은 그대로 확정됐다.

앞서 지난 2020년 5월 4일 김민교 씨가 키우던 반려견은 울타리를 넘어 주거지 뒤편 텃밭에 있던 피해자 A씨의 다리와 팔 부위를 물어뜯었다. 당시 사고로 A씨는 두 달여간 병원 치료를 받았으나 같은 해 7월 3일 결국 숨졌다.

당시 경찰 조사 결과 김민교 씨는 개를 목줄 없이 견사에 풀어놓고, 울타리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김민교 씨는 "있어서는 안 될 사고가 발생했다. 책임을 통감한다”라며 고개를 숙인 바 있다.

YTN 김성현 (jamkim@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