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현, 이번엔 ‘펫샵 입양’ 논란...댓글창 폐쇄(종합)

이지현, 이번엔 ‘펫샵 입양’ 논란...댓글창 폐쇄(종합)

2022.04.25. 오전 11:4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이지현, 이번엔 ‘펫샵 입양’ 논란...댓글창 폐쇄(종합)
AD
쥬얼리 출신 가수 이지현 씨가 이번엔 ‘펫샵 입양’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지현 씨는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새 반려견을 입양한 사실을 알렸다. 이지현 씨는 반려견의 이름이 ‘몰리’라며 “서윤이 강아지 키우기 소원 성취. 엄마는 너희 둘도 버겁지만 더 노력하겠다”고 적었다.

포메라니안으로 추정되는 이지현 씨의 반려견은 생후 3개월 미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지현 씨의 반려견이 펫샵에서 돈을 주고 입양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과 마주했야 했다. 최근 동물을 쉽게 사고 버릴 수 있다는 이유로 펫샵 분양에 대한 비판이 거세다. 또 반려동물 입양 환경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에 이지현 씨에게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자 이지현 씨는 댓글창을 폐쇄했다.

앞서 이지현 씨는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에 출연했다. 이후 네티즌들은 이지현 씨 아들에 대해 도를 넘는 댓글들을 달았고 이지현 씨는 SNS 댓글창을 폐쇄하기에 이르렀다. 그러다 댓글창을 최근 다시 열었지만 이번엔 ‘펫샵 입양’ 논란이 일며 하루 만에 댓글창을 또 닫았다.

일각에서는 이지현 씨가 소통 방식과 행보에 조금 더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진=이지현 SNS]

YTN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