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퀴즈' 이재명도 출연 거절…"진행자가 조심스러워 해서"

실시간 주요뉴스

'유퀴즈' 이재명도 출연 거절…"진행자가 조심스러워 해서"
이재명 전 경기지사도 '유 퀴즈 온 더 블럭' 출연을 거부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경기지사 시절 비서관을 지낸 김 모 씨는 2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재명 고문이 경기지사였을 때부터 대선 후보 때까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실무부서와 함께 경기도정과 관련된 공직자와 이재명 후보의 출연 의사를 직·간접적으로 밝히고 제작진과 미팅을 추진했다. 하지만 미팅은 이뤄지지 못했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전달받은 거절 사유는 '프로그램 진행자가 본인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정치인 출연을 극도로 조심스러워한다'라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진행자는 코미디언 유재석 씨와 조세호 씨다.

김 모 씨는 "상대에 따라 고무줄처럼 움직이는 잣대를 보니 '줄서기'라는 다른 원칙이 있었던 것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기도 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출연 이후 논란이 일었던 것을 언급하며 "불공정한 선택적 정치 중립에 분노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이재명 고문에게 엄격하게 지켜졌던 원칙이 왜 유독 윤석열 당선인 앞에선 작동하지 않은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김 모 씨는 "CJ ENM 측은 부디 관련 논란의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달라"며 "공정을 표명하고 들어선 윤석열 정부이니 만큼 명확한 입장 표명을 통해 털끝만큼의 외압도 없었는지 소상히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난 20일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출연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 김부겸 국무총리 등도 프로그램 출연을 타진했다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일었다.

[사진제공 = tvN]

YTN star 오지원 (bluejiwo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