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필로폰 투약' 로버트 할리, 3년 만 근황 "희소암 투병"(특종세상)

실시간 주요뉴스

'필로폰 투약' 로버트 할리, 3년 만 근황 "희소암 투병"(특종세상)
마약류로 분류되는 필로폰 투약 혐의로 물의를 일으킨 방송인 로버트 할리 씨가 3년 만에 방송에 출연으로 근황을 전했다.

지난 19일 로버트 할리 씨는 MBN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이날 그는 "한국에 와서 사랑을 받아왔는데, 한국 사회에서 아주 안 좋은 짓을 했기 때문에 하루 만에 모든 내 인생이 무너졌다"며 "제가 모든 사람들에게 미안하게 됐다"고 지난 과오를 돌아봤다.

이어 로버트 할리 씨는 자신의 집을 공개하며 아들들과 반려견들을 소개했다. 로버트 할리 씨는 반려견들을 바라보며 "몇 년 동안 힘들었는데 강아지가 나한테 큰 위로를 줬다"며 "다른 사람들이 나를 보기 싫다고 할 때 (반려견들은) 항상 아빠한테 와서 계속 붙어 있었다"고 전했다.

1997년 한국에 귀화한 로버트 할리 씨는 “한 뚝배기 하실래예?” 유행어로 유명하다. 이렇게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1세대 외국인 방송인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2019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으며 방송에서 자취를 감췄다.

로버트 할리 씨는 한때 희귀암으로 투병 생활을 했다. 2년 전 다리에서 악성 종양이 발견된 것. 로버트 할리 씨는 "다리에 가라 앉지 않는 염증이 있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까 악성종양이 신경에 붙었더라. 난 안 보이니까 알 수가 없다. 신경암인데 MPNST(말초신경초종양)라는 암이다. 세계 0.1%도 없는 휘귀암"이라고 설명했다.

'필로폰 투약' 로버트 할리, 3년 만 근황 "희소암 투병"(특종세상)

로버트 할리 씨의 아들은 "병원에서 퇴원할 즈음에 아버지 몸에 근육이 전혀 없었다"며 앙상하게 말랐던 그의 다리 사진을 공개했다. 아들은 "다리가 이쑤시개처럼 보였다"며 "근육이 없었기 때문에 걷는 것조차 할 수 없었고, 헬스장에 처음 오는 사람처럼 차근차근 도와줘야 했다"고 회상했다. 또 그는 "마음 속으로 엄청 슬펐다. 튼튼했던 아버지가 갑자기 근육이 없고, 초라하고 외로운 모습을 보니까 마음이 많이 안 좋았다"고 털어놨다.

로버트 할리 씨는 힘들 때 자신을 돌봐 준 의사 인요한 씨를 찾아갔다. 인요한은 투병 당시 로버트 할리의 건강 상태에 대해 "'이거 잘못하면 죽겠다' 싶을 정도로 심각했다"며 "종아리 수술을 했기 때문에 재활이 좀 필요한데 지금은 거의 100% 회복한 것 같다"고 전했다.

방송인 사유리 씨는 로버트 할리 씨와의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당시 마약 투약 뉴스를 본 사유리 씨는 “새벽 1시에 기사를 보고 ‘아’하고 소리를 질렀다. 실망한 것보다 안 믿겼다”고 전했다. 이어 “할리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까봐 걱정했다. 힘든 상황이라 옆에서 힘이 돼 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사진=MBN]


YTN star 공영주 (gj920@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