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악의적 기사 수정해라" 하연수, 기자 공개 저격

실시간 주요뉴스

"악의적 기사 수정해라" 하연수, 기자 공개 저격
배우 하연수 씨가 언론사 고소를 예고했다.

24일 하연수 씨는 자신의 SNS 계정에 "제가 개인적으로 고소해도 될까요? 보고 계시다면 그동안의 악의적 기사 수정하세요"라는 글과 함께 자신에 대해 자극적으로 제목이 쓰여진 기사 캡쳐 사진을 게재했다.

또한 하연수 씨는 SNS 스토리를 통해 특정 기자들의 기사를 캡쳐해 게재하며 “기자님, 같은 여성인데 타이틀 그렇게 쓰지 말아주세요. 참담한 심정입니다”, “기자님도 저를 사람으로 생각해주시고 배려해주셨으면 좋겠네요. 저는 옷을 반만 입은 적이 없습니다”라고 항의했다.

앞선 게시글에서는 “잘못된 사실로 저에게 고통 주신 것. 특정 매체들 전부 기억하고 있다. 기사를 쓰실 때는 양심적으로 팩트 체크 부탁드린다. 사람 목숨이 달렸다는 거 아시지 않냐. 인간이 제일 나쁘다”라고 분노했다.

또 그는 “언론이 할 수 있는 순기능이 그게 최선인가. 사회부가 아니라 연예부니까? 저에게 좋은 이미지도, 수익 1원도 배당되지 않는데 이건 무슨 관계인가. 사진 스크랩하셔서 과장해 기사 쓰시는 건 권리가 되어버렸다”고 토로했다.

앞서 하연수 씨는 '하연수가 AV(성인 비디오)에 진출한다'는 내용을 쓴 악플러에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뿐만 아니라 그는 포털사이트 내 프로필을 삭제해 불거진 은퇴설에도 "기자들이 만들었다"라며 부인한 바 있다.

[사진=하연수 씨 SNS]

YTN star 이유나 (lyn@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